제목  문명사회는 아직 멀었다(한겨레신문 김종철선생칼럼 인용)
이름  강수걸
첨부


마음이 몹시 아프다. 밥도 못 먹고, 잠도 못 자고, 아무것도 못할 지경이 되었다고 하지 않았는가. 하기는 선물로 받은 시계를 수사가 시작될 때 버렸다는 참으로 치욕스러운 얘기까지 나오는 것을 보고 나는 자존심 강한 사람이 저 모욕을 어떻게 견딜까 하는 생각을 하지 않은 게 아니다. 아무리 꺾어버리고 싶은 정적(政敵)이라도 그렇지 자신의 전임자에게 이런 모질고 야만적인 공격을 해댄다는 게 과연 문명한 사회에서 가능한 일인가.
결국, 우리 사회가 문명사회로부터 멀다는 얘기인 것이다. 지금 이 나라는 적어도 인간사회라면 반드시 지켜야 할 최소한의 예절과 법도마저 무너져버린 것이 분명하다. 하여튼 이 사회가 정말로 정신적으로, 문화적으로 성숙한 사회라면 이런 일이 일어났을 리가 만무하다. 우리는 사람이 사람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아무것도 모르고 살고 있음이 확실하다.

노일전쟁 때의 일화다. 노일전쟁의 영웅으로 지금도 일본인들이 기리는 육군대장 노기 마레스케는 자신의 두 아들을 포함한 수많은 병사의 희생 끝에 여순 함락에 성공했을 때, 러시아군 지휘관 스테셀의 항복을 받는 자리에서 적장(敵將)의 자존심을 건드리지 않고 지극히 공손한 자세로 대했던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패장이 무장해제를 당하지 않고 회담장에 들어오도록 배려했고, 러시아군의 용기와 전술의 훌륭함을 아낌없이 칭송했다. 게다가 본국으로 돌아간 스테셀 장군이 군법회의에서 사형선고를 받자, 노기 대장은 파리 주재 일본 무관을 통해 스테셀 구명운동을 전개하기도 했다.

전쟁이라는 절체절명의 엄혹한 상황에서, 게다가 자신의 아들들이 목숨을 잃었는데도 상대에 대한 예를 잊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 이런 정신적 기율이야말로 인간을 드높이는 소중한 자산이다. 그리고 이것은 저절로 되는 게 아니라, 오랜 세월에 걸친 인문적 교양과 문화적 축적의 결과라는 것은 말할 필요가 없다.

균형감각 역시 그러한 축적 없이는 불가능한 자질이다. 지금 특히 평범한 사람들이 친근감을 느꼈던 전직 대통령의 비상한 죽음을 깊이 슬퍼하고 안타까워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리하여 그를 추모하고 애도하는 말과 글들이 폭포처럼 쏟아지는 것은 극히 자연스럽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책임 있는 지식인들에 의한 공식적인 추도문은 공정하고 균형 잡힌 것이어야 한다. 아무리 고인에 대한 추모의 감정이 간절할지라도 사사로운 개인이 아니라, 공적 인물에 대한 추도문이라면 충분한 예를 갖추되 그 생애와 업적에 대한 묘사는 엄정한 것이 되지 않으면 안 된다. 사실 공적 인간의 죽음을 기록하는 방식은 그 사회의 문화적 수준을 가리키는 지표라고 할 수 있다. 이른바 서구 선진사회의 언론들이 주요 인물의 부음을 전할 때 거의 반드시 짧지 않은 추도문을 게재하여 그 인물에 대한 때로는 냉정하기까지 한 평가를 기술하는 것은 공적 공간에서의 인간 행동이 갖는 의미의 무거움을 깊이 인식하고 있기 때문이다.

개인 노무현과 그의 이상은 여러모로 매력적이고 찬탄할 만한 것이었다. 그러나 현실의 정치지도자로서 그는 좀더 신중하고 지혜로워졌어야 할 대목이 많았다. “대통령 하기 힘들어서 그만두고 싶다”거나 “권력이 국가에서 시장으로 넘어갔다”는 말은 국가의 최고 지도자로서는 절대로 해서는 안 될 발언이었다. 그뿐만 아니라, 본심이야 어쨌든 그는 서툴고 경솔한 일처리 방식으로, 아마도 역사상 최악의 정권으로 판명될 가능성이 큰 정권의 탄생에 기여했고, 그 때문에 마침내 자신도 희생되는 비극이 발생한 것이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


김종철 <녹색평론> 발행인

2009-05-30 21:38:47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179     구독/주소 변경입니다.(정훈) 산지니 2012-09-12 914
178  '영화로 만나는 현대중국' 오자 ... [1] 치엔 2012-07-14 1048
177  미학, 부산을 거닐다....중 오류 부분 ... [1] 유은미 2011-06-23 1649
176  로봇과 인간의 경계 묻기 가드너 2010-04-27 1662
175  조카의 모습을 기다리며 수잔나 권 2010-02-08 1394
174  시집 (입국자들)- 2009년을 대표하는 시집으로 뽑혀.. 독자 2009-12-27 1869
173  하종오 시집 '입국자들'(산지니, 2009) 서평-이은봉 시인 독자 2009-12-25 2004
172  제27회 마로니에전국여성백일장 안내 설동환 2009-09-29 1450
171  독서인넓히기 이희생 2009-09-15 1438
170  제13회 우수문학도서 독서감상문(8/31 마감) 문장지기 2009-08-22 1361
169  쌍용차, 노동-사회 반응 수위 놀랍다 (박노자 교수 글 인용) 강수걸 2009-08-06 1378
168  제13회 우수문학도서 독서감상문 모집 문장지기 2009-06-29 1439
167  황석영 변절논란, 문단은 왜 조용할까?(한국일보 인용) 강수걸 2009-06-09 1788
 문명사회는 아직 멀었다(한겨레신문 김종철선생칼럼 인용) 강수걸 2009-05-30 1596
165  인간 노무현과 정치인 노무현 (박노자교수 글 인용) 강수걸 2009-05-26 1443
[맨처음] .. [이전] [1] [2] 3 [4] [5] [6] [7]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