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니 소식  

제목  [미디어서평] 도화원 떠나 시장으로 나온 한국 근대 미술
이름  편집부
첨부
첨부화일1 : hae_cover08_geundae_big copy.jpg (108700 Bytes)




요즘 그림·글씨를 포함한 미술품을 팔고 사는 시장과 공간은 도처에 수두룩하다. 인터넷에선 그림이며 미술 작품을 팔고 사는 거래가 붐을 이룬다. 그런데 이 땅의 미술품 거래 역사, 이른바 상품으로서의 미술이 등장한 건 100여년 역사에 불과하다.





‘한국 근대 서화의 생산과 유통’은 그 상품 미술의 역사를 들춰냈다. 조선시대, 특히 조선 전기 극도로 제한됐던 미술품, 즉 서화의 생산과 유통이 어떻게 대중화되고 상품화됐는지를 추적해 흥미롭다. 널리 알려진 대로 조선시대 서화를 만들어내고 향유한 건 직업화가인 화원과 양반가 사대부들에 국한됐다. 도화원 소속인 화원(畵員)과 사자관(寫字官)은 지극히 기능적인 생산만 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안견이 안평대군의 명을 받아 몽유도원도를 그린 사례가 대표적이다.

사대부들이 즐겼던 서화도 그냥 즐기고 선물하는 향유 차원에 머물렀고 대중들과는 거리가 멀었다. 글씨로 유명했던 문인 김구라는 사람은 자신의 글씨가 매매의 대상이 됐다는 소식에 수치심을 못 이겨 절필했다고 한다. 하지만 조선 후기 들어 양상은 엄청나게 바뀌었다. 도화원 폐지와 중국 서적 수입이라는 문화현상이 큰 원인이었다. 서화예술이 서울 양반 문벌을 중심으로 크게 유행했고 부를 획득한 중인·서민들 사이에서도 대중화됐다고 한다. 매매 중개인이 등장하는가 하면 서울 광통교 부근에는 서화를 판매하는 서화포도 생겼다. 주문생산과 대량생산 단계에 든 것이다. 책에는 도화원 폐지로 먹고살기가 힘들어진 직업 화가들의 생활상이 비중 있게 포개진다.

저자는 결국 한국 미술 대중화가 신분사회가 해체된 근대 전환기의 생존 방편 중 하나였음에 주목한다. 그 연장선상에서 일제강점기 경제적 어려움을 겪은 서화가들의 애환과 한국 서화에 미친 영향도 주목할 만한 대목이다.

김성호ㅣ서울신문ㅣ2014-12-27

원문 읽기: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41227018001
2015-01-06 11:05:57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912  [미디어 서평] 희생자면서 가해자 되는 일그러진 자화상 첨부화일 : 20160607000169_0-조갑상.jpg (36346 Bytes) 편집부 2016-06-20 1107
911  [미디어 서평] 미지의 문 '토스쿠' 속으로 첨부화일 : 0020160610_22020190131i1.jpg (41964 Bytes) 편집부 2016-06-13 1263
910  [미디어서평] ‘유령’ 연구로 다시 읽어낸 베트남 첨부화일 : 20160602010325391730011_b.jpg (23129 Bytes) 편집부 2016-06-07 1118
909  73회 산지니 저자와의 만남:: 정광모『토스쿠』 첨부화일 : 073회저자만남-정광모(웹용).jpg (282037 Bytes) 편집부 2016-06-03 1488
908  [미디어서평] 투박한데 따뜻하다. 서규정 시인 신작 '다다' 첨부화일 : 20160531_22023185651i1.jpg (18026 Bytes) 편집부 2016-05-31 1398
907  [미디어서평] 지역출판사 산지니, 돋보이는 '인문학 행보' 첨부화일 : L20160519_22019192755i1.jpg (42665 Bytes) 편집부 2016-05-30 1262
906  [미디어서평] 출판사들은 어떤 책 내놓을까? 첨부화일 : 32463_20188_5812.jpg (191761 Bytes) 편집부 2016-05-18 1329
905  [미디어 서평] 30여년 만에 부활한 부산 진보문학 열정 첨부화일 : 057문학-표지-단면.jpg (45591 Bytes) 편집부 2016-05-09 1250
904  [미디어 서평] 밥벌이는 밥의 罰이다 첨부화일 : 9.jpg (10060 Bytes) 편집부 2016-05-03 1346
903  다시 지역이다: 5・7문학 무크 창간 기념회가 열립니다. 첨부화일 : 0057문학 창간기념회(웹용).jpg (308167 Bytes) 편집부 2016-04-29 1546
902  [미디어 서평] 속담으로 들여다본 ‘웃픈’ 자화상 첨부화일 : 20160412_22023193310i1.jpg (18909 Bytes) 편집부 2016-04-20 1511
901  [미디어서평] '번개와 천둥' 몽골서 번역·출간 첨부화일 : 번개와 천둥.jpg (9640 Bytes) 편집부 2016-04-19 1286
900  [미디어 서평] 치열한 경쟁의 시대, 중국 고전에서 길을 찾다 첨부화일 : 20160401_212340000.jpg (15189 Bytes) 편집부 2016-04-06 1259
899  72회 저자와의 만남 :: 성선경 시인『석간신문을 읽는 명태씨』 첨부화일 : 72회저자만남-성선경(웹용).jpg (284256 Bytes) 편집부 2016-04-06 1387
898  [미디어서평] 치열한 현실 속 자연과의 하나됨 꿈꾸다 첨부화일 : cover15-shinjin-big.jpg (473153 Bytes) 편집부 2016-03-16 1296
897  71회 저자와의 만남 :: 신정민 시인『나이지리아의 모자』 첨부화일 : 0000000신정민시집.jpg (225287 Bytes) 편집부 2016-03-16 1580
896  2016년 2월 15일(월) 창립기념일 휴무 안내 산지니 2016-02-05 1607
895  70회 저자와의 만남 :: 엘리자 오제슈코바『마르타』 첨부화일 : 00마르타 poster 02-1.jpg (467194 Bytes) 편집부 2016-02-05 1510
894  [미디어서평] 5년간 무대 올린 완성도 높은 희곡들, 한권에 담아 첨부화일 : L20160114_22025191142i1.jpg (45528 Bytes) 편집부 2016-01-18 1332
893  [미디어서평] 당신의 인생 고도는 몇 피트 상공입니까 첨부화일 : 20141230.22023194710i2.jpg (17797 Bytes) 편집부 2015-01-06 1599
[맨처음] .. [이전] [4] [5] [6] 7 [8] [9] [10]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