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니 소식  

제목  세상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선,『봄 꿈』 관련 기사입니다!
이름  편집부
첨부
첨부화일1 : 20171204_22022014189i1.jpg (50271 Bytes)




산지니시인선 004 조향미 시집 『봄 꿈』 기사가 나왔습니다!

저자 조향미 선생님의 인터뷰 내용이 실려 있네요^^

시만큼이나 따뜻한 내용의 인터뷰, 만나보실까요? :)



***


교편 잡는 시인의 정갈하고도 따뜻한 詩

조향미 네 번째 시집 ‘봄 꿈’


- 교사 눈에 비친 삶·세상 담겨
- 안일한 현실에 자성 목소리도
- “아이들에 열린 시각 주고싶다”

땅에 발을 딛고 있을 때, 시(詩)도 아름답다. 세상의 온갖 말을 수집해 혼신의 공을 들여 조합한다 해도 그 말이 구름 위에 떠있다면 손짓 한 번에 흩어질 뿐이다.



1986년 등단한 시인 조향미가 11년 만에 네 번째 시집 ‘봄 꿈’(산지니)을 냈다.

조향미의 시는 내가 아는 얘기를 하거나, 내가 모르는 얘기라도 누군가는 아는 얘기를 한다. 아는 얘기를 하는데 내가 실은 그 얘기를 잘 몰랐구나, 안일하게 생각했구나, 깨닫게 만든다. 그의 자성과 사무침은 정갈한 시어로 전달되고 사람들은 시인과 함께 깨어난다.

(중략)

조향미 시인은 고교 교사다. 혁신학교인 만덕고 교사다. 그래서 시에 학교가 많이 등장한다. 교정을 내다보며 점심 도시락을 먹는 것도, 여자친구가 생긴 후부터 수업시간에 꾸벅꾸벅 조는 귀여운 남학생도, 공부의 사막을 낙타처럼 맥없이 걸어가는 아이들도 그에게는 모두 시, 시다.

방년 십팔 세 꽃다운 나이/남학생 녀석들/운동장에서 뻥뻥 공만 찬다/러닝셔츠 흠뻑 젖어/꽃그늘에 앉아 땀 닦으면서도/등꽃 한 번 안 쳐다본다… 겅중겅중 뛰기만 하는/수노루 같은 놈들/내 차마/짐승 같은 놈들이라고는 안 한다만(‘남학생들’ 중)

슬몃슬몃 누르다가 마지막에 조그맣게 폭발하는 애정. 그 한마디 유머에 본 적도 없는 시커먼 남고생들이 사랑스럽다. 얼마나 사랑해야 다른 사람에게 그 사랑을 고스란히 전달할 수 있을까. 천생 교사인가 한다.


그의 시 다수에는 따뜻한 충만감이 찰랑거린다. 일상의 아주 작은 것에도 쉽게 행복해하는 사람의 특권이리라. 행복의 소중함을 알기에 그는 세상의 불행을 아파한다. 밀양 송전탑 마을 현장에서 직접 보고 느낀 울분과 슬픔은, 정제하느라고 애썼다는 그의 시를 비집고 나온다.

체중 34키로 골다공증 굽은 몸으로/산을 오르고 나무 부여잡으며 보낸 십년/구덩이 파고 목줄까지 묶으며 싸운 할매는/말이 곧 사람임을 믿었다…그러나 씹다 만 껌보다 가벼운 권력자의 말/할매는 믿던 도끼보다 독하게 찍혔다(‘부엉이’중)

‘결핍의 겸허함’을 알기에 풍요에 도취돼 질식하기를 경계한다.

요금제를 확 낮추었다…예금 잔고와 통신 데이터 반 너머 줄어들 때/무언가 그리운 것이 파고든다/무제한은 신의 영역/생은 제한이어서 이렇듯 애틋한 것이다(‘무제한’ 중)


선생님이라는 직업은 안정지향적이고 비판이 둥글거라는 편견이 있다 했더니 웃으며 말한다.

“국어교육과를 나왔지만 교사를 하겠다는 생각이 젊을 땐 없었어요. 내 글을 쓰고 싶었지. 어쩌다가 교사가 됐는데, 교사 생활을 하면서 비로소 소명의식을 느끼게 된 것 같아요. 아이들을 잘 가르치고 싶고 아이들이 잘 컸으면 좋겠어요. 열린 시각으로 세상을 보고, 인문학적 소양도 익혔으면 좋겠어요. 아이들에게는 지금이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니까, 내가 그걸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은 거죠.”



국제신문 신귀영 기자

기사 전문 :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500&key=20171204.22022014189
2017-12-04 13:09:45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N]  호소문 - 송인서적 부도와 관련하여 도움을 요청드립니다. 편집부 2017-01-20 613
[N]  <산지니> 주소 이전 공지드립니다. 편집부 2016-12-02 454
[N]  산지니 블로그에 놀러오세요 편집부 2016-03-18 582
[N]  산지니 도서목록 - 2017년 12월 편집부 2016-03-17 567
[N]  '부산을 맛보다' 독자님들께 편집부 2011-07-08 1453
[N]  <오늘의문예비평> 지난호 할인판매 편집부 2009-09-30 1788
994  산지니X공간 개관식에 초대합니다 첨부화일 : 01.jpg (116623 Bytes) 편집부 2018-07-23 134
993  [채용 마감] 지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편집부 2018-07-16 357
992  '사람들에게 따뜻하게 건네는 인사' 『구텐탁, 동백아가씨』 정우련 작가 관련 기사 첨부화일 : L20180124_22023009486i1.jpg (59761 Bytes) 편집부 2018-02-26 211
991  [언론스크랩] 부산 속의 사람, 부산의 삶! 『을숙도, 갈대숲을 거닐다』 첨부화일 : 20180104000196_0.jpg (30067 Bytes) 편집부 2018-01-05 246
990  장편소설 『유마도』 영광도서 소설 판매 1위 등극! 첨부화일 : 20171224000150_0.jpg (22760 Bytes) 편집부 2017-12-27 275
989  2017년 하반기 세종도서에 산지니 책이 세 권 선정! 첨부화일 : 2017하반기세종도서선정.jpg (113917 Bytes) 편집부 2017-12-15 305
988  사찰의 4대 천왕은 왜 무기를 들고 있을까?『재미있는 사찰 이야기』기사 스크랩 첨부화일 : 사찰.jpg (13695 Bytes) 편집부 2017-12-08 255
987  [산지니 북투어] 타이베이 어둠 여행단 모집 편집부 2017-12-07 248
986  생명의 터전, 지리산 국립공원! 『지리산 아! 사람아』 관련 기사입니다 첨부화일 : untitled.png (440287 Bytes) 편집부 2017-12-04 249
 세상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선,『봄 꿈』 관련 기사입니다! 첨부화일 : 20171204_22022014189i1.jpg (50271 Bytes) 편집부 2017-12-04 207
984  제76회 저자와의 만남『당당한 안녕』이기숙 강연 첨부화일 : 76저자만남이기숙_웹.jpg (199612 Bytes) 편집부 2017-11-24 201
983  11월 3일 출판도시 인문학당 <뭇 생명의 삶터, 국립공원> 첨부화일 : 1711_지리산_윤주옥강연.jpg (144980 Bytes) 편집부 2017-11-02 260
982  산지니와 함께 일할 편집자, 마케터, 디자이너(신입/경력)를 찾습니다. 편집부 2017-10-25 389
981  [산지니의 추석맞이] 길고 긴 연휴에는 이 책! 첨부화일 : 큰글씨-추석_700.jpg (1004187 Bytes) 편집부 2017-09-29 276
980  2017 하반기 출판도시 인문학당『왜성 재발견』신동명 기자 강연 첨부화일 : 1709_왜성_신동명_포스터.jpg (351635 Bytes) 편집부 2017-09-18 290
979  제75회 저자와의 만남 ::『영화로 만나는 동아시아』백태현 <부산일보> 논설실장 첨부화일 : 1709_백태현_포스터.jpg (279724 Bytes) 편집부 2017-09-07 319
978  2017 가을독서문화축제에 산지니와 해피북미디어가!! (9월 2일~9월 3일) 편집부 2017-08-31 308
977  2017 대한민국 독서대전에 산지니가 뜹니다! (9월 1일~9월 3일) 편집부 2017-08-31 317
976  [2017 출판도시 인문학당]8월 25일 해운대 바다상점에서 만나요! 첨부화일 : 1708_화덕헌_강연_웹용.jpg (326193 Bytes) 편집부 2017-08-24 290
975  74회 저자와의 만남 ::『그 사람의 풍경』김춘자 화가 첨부화일 : 0김춘자북토크_웹자보2.jpg (376205 Bytes) 편집부 2017-08-14 352
[맨처음] .. [이전] 1 [2] [3] [4] [5] [6] [7]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