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다시 읽는 소설] 조명숙 단편소설 「점심의 종류」①
이름  편집부
첨부
첨부화일1 : 1화-1.jpg (57136 Bytes)




4.16 세월호 참사 3주기를 맞아

조명숙 소설집 『조금씩 도둑』에 수록된

단편소설 「점심의 종류」를 연재합니다.


블라인드를 올리고 밖을 내다본다. 육 층에서 내려다보는 바깥은 고요하다. 이른 가을, 잔잔한 바람이 지나가는지 화단의 나뭇잎이 아주 조금 흔들린다. 숲에는 떨어진 나뭇잎이 이끼와 돌을 덮고 있을 즈음이다. 현관을 나가서 오른쪽으로 가면 숲으로 가는 길이 있다. 오십 미터 간격으로 의자가 있고, 의자 아래에는 담배꽁초나 껌 같은 것이 떨어져 있다. 사람들이 드문드문 오가고, 가끔은 개들도 지나가는 길이다. 숲에서는 여전히 나무들이 자라고, 자란 나무들의 가지는 잘리거나 굵어지고 있을 것이다.

숲에 가지 않고 지낸 지 십 년이 됐다. 숲에만 가지 않은 것이 아니다. 옷가게라든가 과일가게, 빵집 같은 곳에도 가지 않았다. 집과 일터 외에 목적하고 가는 곳을 영애는 꼽아 본다. 은행. 월급이 들어왔는지, 전기료와 관리비, 전화 요금 같은 것이 잘 이체되고 있는지 확인한다. 시장. 김치와 무장아찌, 양말 같은 것을 산다. 바다. 회한이 치밀어 오를 때는 유미를 담그고 있는 바다에 간다.

노천 주차장에는 먼지가 가득 앉은 그녀의 차가 있다. 지난 달 차는 유미에게 가다가 톨게이트를 눈앞에 두고 멈춰 버렸다. 돌보지 않음에 항의라도 하듯 갑자기. 뒤따르던 차들이 정체를 견디다 못하고 늘어섰다. 선글라스를 낀 마흔줄의 남자가 선글라스를 끼지 않은 등산복 차림의 남자 둘과 함께 차에서 내렸다. 그들은 영애의 차를 갓길로 밀어붙이고 침을 퉤 뱉고 가 버렸다. 그 모든 일이 진행되는 동안 그녀는 운전석에 가만히 앉아 있었다. 한 건을 노리고 달려온 견인차 기사는 차가 멈춘 원인이 오일 오프 때문이라는 걸 알고는 제풀에 화를 냈다. 주유소에 가는 건 늘 지철의 일이었다. 지철의 출퇴근 거리가 멀기도 했고 외근이 잦아서 산 차였다. 그 차를 타고 바다에 갈 때마다, 차가 집에 도착하던 날이 생각났다. 환하게 웃던 지철과 팔짝거리며 좋아하던 유미였다. 우리에게도 차가 생겼어. 이제 어디든 갈 수 있게 됐어. 그들이 차를 타고 첫 주말 나들이를 한 것은 교외에 있는 숲이었다. 돗자리며 도시락에 아이스박스까지 싣고도 넉넉히 자리가 남아 이듬해에는 텐트까지 장만했다. 지철이 텐트를 치고 영애는 버너에 코펠을 올려 찌개를 끓였다. 삼 년도 채 못 가 시들해지고 말았지만 몇 번의 캠핑에 대한 추억은 차 구석구석에 고스란히 남아 있었다.


자세히 보기 : http://sanzinibook.tistory.com/2019 [부산에서 책 만드는 이야기 : 산지니출판사 블로그]
2017-04-25 13:50:40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242  『CEO사회』를 소개합니다 첨부화일 : CARDNEWS_1501_3.png (70852 Bytes) 산지니 2019-01-02 183
241  2018년 마지막 '저자와의 만남' - 최시은 작가 첨부화일 : 00000001.jpg (71737 Bytes) 산지니 2018-12-27 190
240  홍콩의 과객, 류영하 교수님을 소개합니다 첨부화일 : 홍콩 산책_표지_사이즈.jpg (110878 Bytes) 산지니 2018-12-18 205
239  얘들아 책방으로 모여라! -『습지 그림일기』책모임 첨부화일 : 0000001.jpg (72328 Bytes) 산지니 2018-12-11 177
238  우수환경도서 『해운대 바다상점』시상식 첨부화일 : 해운대 바다상점.jpg (87479 Bytes) 산지니 2018-12-04 198
237  故 윤일성 교수님 추모식 안내 첨부화일 : 윤일성_추모식.jpg (205598 Bytes) 산지니 2018-11-27 192
236  동네헌책방, 이반 일리치와 함께 진보초에 등장하다 첨부화일 : 000001.jpg (108860 Bytes) 산지니 2018-11-16 173
235  정영선 소설가 제 35회 요산김정한문학상 수상 첨부화일 : 00001.jpg (116363 Bytes) 산지니 2018-11-09 221
234  가장자리에서 약자를 위해 활동한 사람::『사람 속에서 길을 찾다』(박영미 지음) 첨부화일 : DSC00165.jpg (129495 Bytes) 산지니 2018-02-28 399
233  열 살 소녀의 영어 일기, 한 권의 책이 되다::『THE WONDERFUL STORY CLUB』(책소개) 첨부화일 : KakaoTalk_20180222_121224876.jpg (46785 Bytes) 산지니 2018-02-28 390
232  격동의 시대와 치열하게 맞선 젊은 사상가의 지적유산::중국근현대사상총서07『류스페이 사상선집』(책소개) 첨부화일 : 20180130_151741.jpg (53748 Bytes) 산지니 2018-02-28 366
231  다시 쓰는 소설 속 부산 이야기 :: 『이야기를 걷다』 개정판 (책 소개) 첨부화일 : KakaoTalk_20180116_163726451.jpg (102093 Bytes) 편집부 2018-02-26 409
230  그들이 찾아 헤맨 인생의 어떤 단서 :: 황은덕 소설집 『우리들, 킴』(책 소개) 첨부화일 : KakaoTalk_20180111_103948892.jpg (67475 Bytes) 편집부 2018-01-16 665
229  두 다리로 스케치한 부산 속 사람 냄새 ::『을숙도, 갈대숲을 거닐다』 (책 소개) 첨부화일 : KakaoTalk_20171227_142244654.jpg (86204 Bytes) 편집부 2017-12-27 529
228  길을 잃고 헤매는 우리 모두에게 ::『500파운드와 자기만의 방』(책 소개) 첨부화일 : KakaoTalk_20171211_141737679.jpg (103762 Bytes) 편집부 2017-12-15 544
227  메마른 도시를 벗고 자연으로 귀향하다 ::『노루똥』(책 소개) 첨부화일 : KakaoTalk_20171204_162403967.jpg (92217 Bytes) 편집부 2017-12-05 549
226  투표소 가는 길 첨부화일 : 투표소가는길.jpg (117585 Bytes) 편집부 2017-05-16 787
225  [출판 진흥을 위한 6대 정책 제안] - ① 읍 · 면 · 동마다 공공도서관 첨부화일 : 1-1.png (62736 Bytes) 편집부 2017-04-25 716
 [다시 읽는 소설] 조명숙 단편소설 「점심의 종류」① 첨부화일 : 1화-1.jpg (57136 Bytes) 편집부 2017-04-25 757
223  [스토리 펀딩] 지역출판 하는 우리는 '우주의 별' 첨부화일 : 1.jpg (113135 Bytes) 편집부 2017-03-29 727
[맨처음] .. [이전] [1] [2] 3 [4] [5] [6] [7]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