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다시 읽는 소설] 조명숙 단편소설 「점심의 종류」①
이름  편집부
첨부
첨부화일1 : 1화-1.jpg (57136 Bytes)




4.16 세월호 참사 3주기를 맞아

조명숙 소설집 『조금씩 도둑』에 수록된

단편소설 「점심의 종류」를 연재합니다.


블라인드를 올리고 밖을 내다본다. 육 층에서 내려다보는 바깥은 고요하다. 이른 가을, 잔잔한 바람이 지나가는지 화단의 나뭇잎이 아주 조금 흔들린다. 숲에는 떨어진 나뭇잎이 이끼와 돌을 덮고 있을 즈음이다. 현관을 나가서 오른쪽으로 가면 숲으로 가는 길이 있다. 오십 미터 간격으로 의자가 있고, 의자 아래에는 담배꽁초나 껌 같은 것이 떨어져 있다. 사람들이 드문드문 오가고, 가끔은 개들도 지나가는 길이다. 숲에서는 여전히 나무들이 자라고, 자란 나무들의 가지는 잘리거나 굵어지고 있을 것이다.

숲에 가지 않고 지낸 지 십 년이 됐다. 숲에만 가지 않은 것이 아니다. 옷가게라든가 과일가게, 빵집 같은 곳에도 가지 않았다. 집과 일터 외에 목적하고 가는 곳을 영애는 꼽아 본다. 은행. 월급이 들어왔는지, 전기료와 관리비, 전화 요금 같은 것이 잘 이체되고 있는지 확인한다. 시장. 김치와 무장아찌, 양말 같은 것을 산다. 바다. 회한이 치밀어 오를 때는 유미를 담그고 있는 바다에 간다.

노천 주차장에는 먼지가 가득 앉은 그녀의 차가 있다. 지난 달 차는 유미에게 가다가 톨게이트를 눈앞에 두고 멈춰 버렸다. 돌보지 않음에 항의라도 하듯 갑자기. 뒤따르던 차들이 정체를 견디다 못하고 늘어섰다. 선글라스를 낀 마흔줄의 남자가 선글라스를 끼지 않은 등산복 차림의 남자 둘과 함께 차에서 내렸다. 그들은 영애의 차를 갓길로 밀어붙이고 침을 퉤 뱉고 가 버렸다. 그 모든 일이 진행되는 동안 그녀는 운전석에 가만히 앉아 있었다. 한 건을 노리고 달려온 견인차 기사는 차가 멈춘 원인이 오일 오프 때문이라는 걸 알고는 제풀에 화를 냈다. 주유소에 가는 건 늘 지철의 일이었다. 지철의 출퇴근 거리가 멀기도 했고 외근이 잦아서 산 차였다. 그 차를 타고 바다에 갈 때마다, 차가 집에 도착하던 날이 생각났다. 환하게 웃던 지철과 팔짝거리며 좋아하던 유미였다. 우리에게도 차가 생겼어. 이제 어디든 갈 수 있게 됐어. 그들이 차를 타고 첫 주말 나들이를 한 것은 교외에 있는 숲이었다. 돗자리며 도시락에 아이스박스까지 싣고도 넉넉히 자리가 남아 이듬해에는 텐트까지 장만했다. 지철이 텐트를 치고 영애는 버너에 코펠을 올려 찌개를 끓였다. 삼 년도 채 못 가 시들해지고 말았지만 몇 번의 캠핑에 대한 추억은 차 구석구석에 고스란히 남아 있었다.


자세히 보기 : http://sanzinibook.tistory.com/2019 [부산에서 책 만드는 이야기 : 산지니출판사 블로그]
2017-04-25 13:50:40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N]  <산지니> 주소 이전 공지드립니다. 편집부 2016-12-02 183
[N]  산지니 블로그에 놀러오세요. 편집부 2011-07-20 839
226  투표소 가는 길 첨부화일 : 투표소가는길.jpg (117585 Bytes) 편집부 2017-05-16 163
225  [출판 진흥을 위한 6대 정책 제안] - ① 읍 · 면 · 동마다 공공도서관 첨부화일 : 1-1.png (62736 Bytes) 편집부 2017-04-25 171
 [다시 읽는 소설] 조명숙 단편소설 「점심의 종류」① 첨부화일 : 1화-1.jpg (57136 Bytes) 편집부 2017-04-25 189
223  [스토리 펀딩] 지역출판 하는 우리는 '우주의 별' 첨부화일 : 1.jpg (113135 Bytes) 편집부 2017-03-29 192
222  지방에 자율권, 시민에게 참여권 -『지역사회와 민주주의를 말하다』서평 첨부화일 : 제목_있음.png (382429 Bytes) 편집부 2017-03-08 190
221  해운대신문에 얼굴이 실렸다 첨부화일 : 해운대신문1.jpg (45195 Bytes) 편집부 2017-03-08 207
220  '세계 여성의 날'에 읽으면 좋은 산지니 책 첨부화일 : 여성의날_1.jpg (120536 Bytes) 편집부 2017-03-03 199
219  『가을의 유머』의 박정선 작가님과의 인터뷰. 첨부화일 : IMG_8828.jpg (87081 Bytes) 편집부 2017-02-15 234
218  새로운 사유체계 만나기-『탈학습, 한나 아렌트의 사유방식』(책소개) 첨부화일 : IMG_8831.jpg (190134 Bytes) 산지니 2017-01-16 284
217  산지니가 준비한 명절 선물! 첨부화일 : 웹포스터-어린이책.jpg (698835 Bytes) 산지니 2017-01-13 301
216  <저항의 도시, 타이페이를 걷다>(출간예정) 대만 문화부 번역지원사업 선정!! 첨부화일 : KakaoTalk_20161219_174108670.jpg (52727 Bytes) 편집부 2017-01-05 304
215  마흔셋, 뜨거운 사랑이 찾아온다 -『가을의 유머』(책소개) 첨부화일 : 가을의 유머.jpg (112711 Bytes) 편집부 2016-12-30 252
214  타자와 자신을 읽는 글쓰기로 문학 세계를 탐구-『무한한 하나』(책소개) 첨부화일 : 무한한 하나.jpg (30103 Bytes) 편집부 2016-12-26 266
213  비정규직 여성 노동자들의 길 찾기 -『내게 없는 미홍의 밝음』(책소개) 첨부화일 : 00감정노동자.jpg (38160 Bytes) 편집부 2016-12-23 250
212  쓰엉- 손톱 밑 가시와 같은 존재라 불리는 이방인 이야기 첨부화일 : 사진1.jpg (111982 Bytes) 편집부 2016-12-20 281
211  삶의 시간은 철학 넘기는 소리 ::『저승길을 물어서 간다』(책소개) 첨부화일 : SelfieCity_20161212163117_save.jpg (161819 Bytes) 편집부 2016-12-15 262
210  국정감사와 한나 아렌트 첨부화일 : 탈학습-표지s.jpg (15052 Bytes) 편집부 2016-12-09 267
209  최계락문학상 시상식에 다녀왔습니다. (수상자-서규정 시인) 첨부화일 : KakaoTalk_20161128_154001645.jpg (73705 Bytes) 편집부 2016-11-29 276
208  피델 카스트로 타계!-들어라! 미국이여 첨부화일 : 010111125104443(3).jpg (229988 Bytes) 편집부 2016-11-29 258
207  2016년 세종도서 문학나눔 선정 결과 발표! 첨부화일 : IMG_3354.jpg (246879 Bytes) 편집부 2016-11-29 303
[맨처음] .. [이전] 1 [2] [3] [4] [5] [6] [7]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