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가을의 유머』의 박정선 작가님과의 인터뷰.
이름  편집부
첨부
첨부화일1 : IMG_8828.jpg (87081 Bytes)




다양한 글쓰기를 하시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작가님은 시조로 등단을 하신 뒤 소설도 쓰시고, 시나 수필, 평론까지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시며 왕성한 활동을 하고 계시는데요. 각 장르를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한마디로 요약해서, “문학은 하나로 통한다.”라고 할 수 있겠네요. 중국계 프랑스인으로 노벨문학상을 받은 가오싱 젠이 있어요. 가오싱 젠이 다섯 장르를 했어요. 그분 말이 참 재밌어요. “문학은 결국은 한 정점에서, 다 모여든 정점에서 소설로 집약된다.” 제가 시조를 맨 먼저 했어요. 제가 처음 문학정신에서 시조로 등단한 뒤에 아무 것도 안 하고 15년 동안 시조만 했어요. 근데 시조는 정형시이다 보니까, 정형의 리듬을 가지는 것은 습관화되면 벗어나기 힘들어요. 나는 처음부터 소설을 쓰고 싶었어요. 그런데 오래 쓰다 보니까, 다른 수필이나 소설을 쓰려고 하면 시조를 쓰고 있더라고요. 심각하죠. 근데 그게 잘못됐다라는 거라기보다, 습관화된 리듬성이라는 거죠. 그거를 뛰어넘기가 굉장히 힘들었어요. 한 쪽으로 굳어진 근육을 이완시키는 게 힘들잖아요. 근데 그게 극복이 되니까 전 장르를 넘어다니게 되더라고요. 그래서 저는 지금 소설 쓰다가도 시조 쓰고, 시도 쓰고. 그러다 다시 소설도 쓰고 그래요.

장르 구분이 서양에는 없어요. 우리나라에는 특별히 장르 구분이 있어요. 소설가면 소설만 써야한다 생각해요. 사람들은 나보고 "장르를 넘나들지 말고, 한우물만 파야지." 이런식으로 부정적으로 이야기하기도 해요. 하지만 한우물이라는 말과 장르라는 것에서는 상당히 생각해볼 필요가 있어요. 각각의 장점들을 서로 교류할 수 있고, 시의 장점을 소설에 가져올 수 있어요. 예를 들면 가수가 배우가 됐다고 생각해봐요. 드라마에서 가수 역할을 한다든지 할 때 아주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죠. 이것처럼 문학도 마찬가지로 소설을 쓰면서 시적인 언어의 조탁이 굉장히 필요합니다. 또 소설도 리듬이 있어요. 이 문장을 얼마나 세련되게 할 것인가는 쓰면 쓸수록 고민되는 거거든요. 그러니까 시조와 자유시는 리듬이 달라요. 자유시는 개인적 리듬이고 시조는 정형된, 그 누구도 범할 수 없는 정형된 리듬을 가지고 있지요. 이것들을 적절히 조화시키면 아주 아름다운 문장이 나와요. 그러니까 이것들을 다 소설로 적용시키는 거죠. 수필은 산문이니까 소설과 통하죠. 시와 소설이 가장 특징적인 경계니까 앞에서 시 얘기를 한 거예요. 그러니까 저는 장르를 넘나들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야 좀 문학을 한다고 할 수 있지 않겠는가. 이게 한 우물 파는 거와는 상당히 다른 거예요.


원문읽기 : http://sanzinibook.tistory.com/1967
2017-02-15 11:21:53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N]  <산지니> 주소 이전 공지드립니다. 편집부 2016-12-02 352
[N]  산지니 블로그에 놀러오세요. 편집부 2011-07-20 1007
234  가장자리에서 약자를 위해 활동한 사람::『사람 속에서 길을 찾다』(박영미 지음) 첨부화일 : DSC00165.jpg (129495 Bytes) 산지니 2018-02-28 120
233  열 살 소녀의 영어 일기, 한 권의 책이 되다::『THE WONDERFUL STORY CLUB』(책소개) 첨부화일 : KakaoTalk_20180222_121224876.jpg (46785 Bytes) 산지니 2018-02-28 133
232  격동의 시대와 치열하게 맞선 젊은 사상가의 지적유산::중국근현대사상총서07『류스페이 사상선집』(책소개) 첨부화일 : 20180130_151741.jpg (53748 Bytes) 산지니 2018-02-28 112
231  다시 쓰는 소설 속 부산 이야기 :: 『이야기를 걷다』 개정판 (책 소개) 첨부화일 : KakaoTalk_20180116_163726451.jpg (102093 Bytes) 편집부 2018-02-26 137
230  그들이 찾아 헤맨 인생의 어떤 단서 :: 황은덕 소설집 『우리들, 킴』(책 소개) 첨부화일 : KakaoTalk_20180111_103948892.jpg (67475 Bytes) 편집부 2018-01-16 190
229  두 다리로 스케치한 부산 속 사람 냄새 ::『을숙도, 갈대숲을 거닐다』 (책 소개) 첨부화일 : KakaoTalk_20171227_142244654.jpg (86204 Bytes) 편집부 2017-12-27 157
228  길을 잃고 헤매는 우리 모두에게 ::『500파운드와 자기만의 방』(책 소개) 첨부화일 : KakaoTalk_20171211_141737679.jpg (103762 Bytes) 편집부 2017-12-15 178
227  메마른 도시를 벗고 자연으로 귀향하다 ::『노루똥』(책 소개) 첨부화일 : KakaoTalk_20171204_162403967.jpg (92217 Bytes) 편집부 2017-12-05 177
226  투표소 가는 길 첨부화일 : 투표소가는길.jpg (117585 Bytes) 편집부 2017-05-16 414
225  [출판 진흥을 위한 6대 정책 제안] - ① 읍 · 면 · 동마다 공공도서관 첨부화일 : 1-1.png (62736 Bytes) 편집부 2017-04-25 358
224  [다시 읽는 소설] 조명숙 단편소설 「점심의 종류」① 첨부화일 : 1화-1.jpg (57136 Bytes) 편집부 2017-04-25 381
223  [스토리 펀딩] 지역출판 하는 우리는 '우주의 별' 첨부화일 : 1.jpg (113135 Bytes) 편집부 2017-03-29 357
222  지방에 자율권, 시민에게 참여권 -『지역사회와 민주주의를 말하다』서평 첨부화일 : 제목_있음.png (382429 Bytes) 편집부 2017-03-08 384
221  해운대신문에 얼굴이 실렸다 첨부화일 : 해운대신문1.jpg (45195 Bytes) 편집부 2017-03-08 401
220  '세계 여성의 날'에 읽으면 좋은 산지니 책 첨부화일 : 여성의날_1.jpg (120536 Bytes) 편집부 2017-03-03 404
 『가을의 유머』의 박정선 작가님과의 인터뷰. 첨부화일 : IMG_8828.jpg (87081 Bytes) 편집부 2017-02-15 437
218  새로운 사유체계 만나기-『탈학습, 한나 아렌트의 사유방식』(책소개) 첨부화일 : IMG_8831.jpg (190134 Bytes) 산지니 2017-01-16 450
217  산지니가 준비한 명절 선물! 첨부화일 : 웹포스터-어린이책.jpg (698835 Bytes) 산지니 2017-01-13 511
216  <저항의 도시, 타이페이를 걷다>(출간예정) 대만 문화부 번역지원사업 선정!! 첨부화일 : KakaoTalk_20161219_174108670.jpg (52727 Bytes) 편집부 2017-01-05 504
215  마흔셋, 뜨거운 사랑이 찾아온다 -『가을의 유머』(책소개) 첨부화일 : 가을의 유머.jpg (112711 Bytes) 편집부 2016-12-30 420
[맨처음] .. [이전] 1 [2] [3] [4] [5] [6] [7]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