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베트남 여인 쓰엉을 둘러싼 어긋난 사랑과 욕망-『쓰엉』(책소개)
이름  편집부
첨부
첨부화일1 : IMG_7295.jpg (146422 Bytes)




◆흑갈색 눈동자와 검은 피부의 베트남 여인 쓰엉
쓰엉을 둘러싼 어긋난 사랑과 욕망, 희망이 펼쳐진다


제3회 실천문학 신인상을 받고 문단에 등단한 서성란 소설가의 다섯 번째 장편소설. 사회에서 소외되고 고립된 사람들을 소설의 주인공으로 자주 내세웠던 서성란 소설가가 이번에는 베트남 여인을 소설 한가운데로 불렀다.

흑갈색 눈동자와 검은 피부의 베트남 여인 쓰엉, 젊고 건강한 그녀는 한국 시골 마을에서 국제결혼중개업소에서 만난 김종태와 결혼해서 살고 있다. 상상했던 결혼 생활과 달리, 시어머니와 갈등은 날이 갈수록 커지고, 남편은 시어머니와 자신의 사이에서 일어나는 불화를 모른 척한다.

시골 마을에 또 다른 이방인 소설가 이령과 문학평론가 장규완, 이들은 도시에서 이사 와 하얀집을 짓고 살지만 좀처럼 바깥출입을 하지 않는다.

적막한 시골 마을에 나타난 이방인들, 그리고 쓰엉을 향한 장규완과 이령, 김종태와 벙어리 사내 등 서로 다른 시선과 사랑, 욕망을 서성란 소설가의 섬세한 필체로 그려진다.

서성란 소설가가 그린 쓰엉은 순응하거나 도망치지 않고 자신만의 방식으로 삶을 꾸려나가는 젊고 건강한 여인이다. 작가는 쓰엉이 단지 결혼을 위해 이주해 온 이방인이 아니라 더 나은 삶을 꿈꾸는 평범한 여인임을 깨닫게 하며 독자들로 하여금 어느새 그녀를 응원하게 한다.


◆욕망하는 쓰엉, 더 나은 삶을 꿈꾸다

조용하던 시골 마을에 방화사건이 일어난다. 바로 쓰엉의 집이다. 하필 쓰엉이 없을 때 집에 불이 나고 시어머니는 죽게 된다. 남편 김종태는 방화 범인이 쓰엉이라고 굳게 믿는다. 이후 남편은 농사일도 하지 않고 쓰엉을 하며 술주정뱅이로 살아간다. 쓰엉은 생계를 위해 도시에서 이사 와 하얀집을 짓고 사는 이령과 장규완의 집에 가사 도우미로 일하게 된다. 문학평론가 장규완은 소설가 이령의 아름다움과 관능에 사로잡혀서 산골 마을에 하얀집을 짓고 그녀와 재혼을 한다. 그러나 상상하던 행복한 결혼생활과는 달리, 산골 마을 관목 숲에서 벙어리 사내를 피해 달아나다가 사고를 당해 뇌수술을 받고 언어와 기억을 잃어버린 이령을 간병하며 지내게 된다. 좁고 어두운 다락방에 스스로를 가두고 잃어버린 시간을 더듬던 이령은 쓰엉에 대한 호기심 때문에 밖으로 나오게 된다. 이령의 간병으로 지쳐 있던 장규완 역시 젊고 아름다운 쓰엉을 욕망하게 된다.

쓰엉은 하얀집의 가사도우미로 일하면서 마을에서 벗어난 새로운 삶을 꿈꾼다. 쓰엉의 욕망을 눈치챈 남편 김종태는 하얀집을 붙 태우기로 마음먹는다. 주도면밀하게 계획된 남편의 방화와 마을 사람들의 암묵적인 용인으로 쓰엉은 방화 용의자로 몰려 구속된다. 스스로를 변호해야 함에도 쓰엉은 능숙했던 한국어를 전혀 말하고 듣지 못하는 일시적 언어 장애를 겪는다. 쓰엉은 법정에서 진실을 말할 수 있을까. 쓰엉을 둘러싼 인물들의 위태롭고도 위험한 욕망을 작가는 차분하고 담담한 어조로 엮어간다.

◆다양한 서술자로 이야기를 이끈다

이번 소설은 색다르게 하나의 시점으로 서술되지 않고 장마다 주요인물 세 명과 보조인물들이 번갈아가며 이야기를 이끈다. 1장, 3장, 6장, 13장은 비평가 장규완이 서술하고 2장, 5장, 8장, 12장은 소설가 이령이 서술한다. 4장, 7장, 11장은 쓰엉이 서술하고 9장은 쓰엉의 남편 김종태가 10장은 쓰엉과 한 마을에 사는 벙어리 사내 강동주가 서술한다. 서성란 소설가는 능숙한 솜씨로 인물마다 다르게 느낀 사건의 시선과 감정을 표현해 이야기를 보다 입체적으로 바라보게 한다.

여기에 벙어리 강동주와 쓰엉을 안쓰럽게 여긴 박 씨 할머니, 마을이 시끄러워지는 게 싫은 이장까지 현실에서 존재할 듯한 인물로 촘촘히 서사를 채워간다.

자세히 보시려면: http://sanzinibook.tistory.com/1897
2016-11-11 10:46:23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220  '세계 여성의 날'에 읽으면 좋은 산지니 책 첨부화일 : 여성의날_1.jpg (120536 Bytes) 편집부 2017-03-03 763
219  『가을의 유머』의 박정선 작가님과의 인터뷰. 첨부화일 : IMG_8828.jpg (87081 Bytes) 편집부 2017-02-15 786
218  새로운 사유체계 만나기-『탈학습, 한나 아렌트의 사유방식』(책소개) 첨부화일 : IMG_8831.jpg (190134 Bytes) 산지니 2017-01-16 822
217  산지니가 준비한 명절 선물! 첨부화일 : 웹포스터-어린이책.jpg (698835 Bytes) 산지니 2017-01-13 1068
216  <저항의 도시, 타이페이를 걷다>(출간예정) 대만 문화부 번역지원사업 선정!! 첨부화일 : KakaoTalk_20161219_174108670.jpg (52727 Bytes) 편집부 2017-01-05 904
215  마흔셋, 뜨거운 사랑이 찾아온다 -『가을의 유머』(책소개) 첨부화일 : 가을의 유머.jpg (112711 Bytes) 편집부 2016-12-30 877
214  타자와 자신을 읽는 글쓰기로 문학 세계를 탐구-『무한한 하나』(책소개) 첨부화일 : 무한한 하나.jpg (30103 Bytes) 편집부 2016-12-26 1044
213  비정규직 여성 노동자들의 길 찾기 -『내게 없는 미홍의 밝음』(책소개) 첨부화일 : 00감정노동자.jpg (38160 Bytes) 편집부 2016-12-23 848
212  쓰엉- 손톱 밑 가시와 같은 존재라 불리는 이방인 이야기 첨부화일 : 사진1.jpg (111982 Bytes) 편집부 2016-12-20 808
211  삶의 시간은 철학 넘기는 소리 ::『저승길을 물어서 간다』(책소개) 첨부화일 : SelfieCity_20161212163117_save.jpg (161819 Bytes) 편집부 2016-12-15 779
210  국정감사와 한나 아렌트 첨부화일 : 탈학습-표지s.jpg (15052 Bytes) 편집부 2016-12-09 707
209  최계락문학상 시상식에 다녀왔습니다. (수상자-서규정 시인) 첨부화일 : KakaoTalk_20161128_154001645.jpg (73705 Bytes) 편집부 2016-11-29 762
208  피델 카스트로 타계!-들어라! 미국이여 첨부화일 : 010111125104443(3).jpg (229988 Bytes) 편집부 2016-11-29 781
207  2016년 세종도서 문학나눔 선정 결과 발표! 첨부화일 : IMG_3354.jpg (246879 Bytes) 편집부 2016-11-29 801
206  음식, 이야기, 그리고 사람이 함께한『부산을 맛보다 두 번째 이야기』북콘서트 첨부화일 : 2016-11-22_15;18;24.jpg (130220 Bytes) 편집부 2016-11-25 767
205  첫 번째 독자를 만난 안지숙 소설집 "내게 없는 미홍의 밝음" 첨부화일 : IMG_7278.jpg (115276 Bytes) 편집부 2016-11-25 642
204  우리 함께 멋진 상상 속으로 떠나볼까요? :: 동시집 『놀기 좋은 날』(책소개) 첨부화일 : KakaoTalk_20161111_100010684.jpg (143508 Bytes) 편집부 2016-11-14 576
 베트남 여인 쓰엉을 둘러싼 어긋난 사랑과 욕망-『쓰엉』(책소개) 첨부화일 : IMG_7295.jpg (146422 Bytes) 편집부 2016-11-11 914
202  부산은 맛있다 :: 『부산을 맛보다 두 번째 이야기』(책소개) 첨부화일 : KakaoTalk_20161028_131011994.jpg (92564 Bytes) 편집부 2016-11-11 753
201  명랑음악극 <어중씨 이야기>가 부산 기장에 옵니다! 첨부화일 : 슬라이드2.jpg (52545 Bytes) 편집부 2016-11-03 870
[맨처음] .. [이전] [1] [2] [3] 4 [5] [6] [7]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