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부산에서 행복하게 출판하기
이름  편집부
첨부
첨부화일1 : 001.jpg (89798 Bytes)




지난해 말에 출간된 책 <지역에서 행복하게 출판하기>에는 산지니가 지난 10년간 부산지역 출판사로서 고군분투해온 생존기가 생생하게 담겨 있다. 2005년 발간한 첫 책 <반송 사람들>에 얽힌 이야기부터 오랜 시간 인연을 이어오고 있는 여러 저자들과의 에피소드, 독자를 만나기 위한 다양한 시도와 고민들까지……. 산지니 강수걸 대표와 편집자 5인이 함께 모은 의미 있는 기억들이 하나하나 진심을 다해 기록되어 있다.



◆Q1. 부산에 있는 지역출판사로서 10여 년 동안 300권 넘는 책을 꾸준히 펴내면서 끈기와 저력을 보여주고 계십니다. 산지니는 어떤 출판사인지 <책&> 독자들에게 소개해주세요.



2005년에 시작해서 이제 만 10년 정도 되었습니다. 10년 동안 생존해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요. 부산에 기반을 두었지만 산지니는 처음부터 전국의 독자들과 소통하겠다는 마음으로 시작했습니다. 지금까지 관심을 갖고 출간해온 콘텐츠들도 지역에 기반을 둔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이 다양하게 공존합니다. 지역에 기반을 둔 경우라도 부산만이 아니라 전국의 독자들까지 눈여겨볼 만한 콘텐츠를 개발해왔고요. 인문사회과학에 집중하면서 국내 저자는 물론 중국과 인도 등 해외 저자의 책들을 꾸준히 번역 발간해왔고 몇 년 전부터는 문학서들도 하나둘 발간해왔습니다.

지금껏 10년 동안 여러 분야를 넘나들며 책을 출간해왔는데 이제는 지나온 길을 돌아보며 선택과 집중을 해야 할 시기가 온 것 같습니다. 지역출판사로서 한 단계 더 도약하려면 변화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물론 인문사회과학 출판사라는 산지니의 출발점이자 정체성을 내려놓지는 않을 생각입니다.



◆Q2. 산지니만의 특성 혹은 성장 동력은 무엇인가요?



산지니는 지금까지 기획과 교정교열, 디자인 등 편집공정을 대부분 자체적으로 소화해왔습니다. 외주를 주지 않고 가능한 내부에서 모두 진행해왔어요. 어떤 책은 기획방향이 잘못되었을 수 있고 또 어떤 책은 표지 디자인이 독자들에게 외면 받을 수 있는데, 그러한 실패 경험들이 하나둘 쌓이면서 다음에 더 나은 기획과 디자인을 시도할 수 있는 것이라 봅니다. 내부에서 이러한 경험을 차곡차곡 쌓아왔고 그것이 산지니의 저력이 되어 지금까지 지속되어온 것이라 생각합니다.

지역의 저자들도 든든한 힘입니다. 초창기 저자로 만났던 분들이 이후에도 꾸준히 도움을 주면서 산지니가 외연을 확장하고 내실을 갖추는 데 많은 도움을 주셨어요. 좋은 인연을 소개해주거나 산지니에서 책을 여러 권 내기도 하면서 든든한 힘이 되어 주셨지요. 저자 입장에서는 아무래도 서울에 있는 출판사와 계약하고 싶으실 텐데, 산지니에서 책을 내고 싶다고 말씀 드렸을 때 적극적으로 동참해주신 선생님들이 참 많습니다.



◆Q3. 전국은 물론 해외로도 책을 유통하고 있으신데요.



부산에서 출간한 책을 전국으로 유통하려고 보니 처음에는 장벽이 꽤 높았습니다. 유통 시스템에 어려움이 있었어요. 그래도 부산에 머물지 않으려 끊임없이 시도하고 콘텐츠를 확장해온 노력이 10년 동안 쌓이고 쌓여 산지니의 정체성을 만들었다고 생각합니다.

산지니의 저작권 수출 1호 도서는 <부산을 맛보다>로, 전국의 지역신문 가운데 가장 많은 발행부수를 자랑하는 부산일보 라이프레저부 맛 담당 기자인 박종호 기자가 부산일보에 매주 연재한 기사를 재편집한 것입니다. 이 책이 나오기 전까지만 해도 부산의 맛이나 맛집을 소개한 도서를 찾아보기 어려웠어요. ‘전라도 음식이 맛있지 부산에는 먹을 만한 게 없다.’고 오해하시는 타지 분들을 보면서 이 책을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국내에서는 2011년 6월에 책이 출간되었는데 11월 일본의 서일본신문사 출판부로부터 일본어판 출간 문의가 들어왔어요. 부산은 예전부터 일본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도시였기에 일본 독자들이 관심을 가질 거라 판단했던 것이지요. 일본어판은 2013년 2월에 출간되었습니다. 또한 함안 출신 독립운동가 이태준의 일대기를 그린 소설 <번개와 천둥>이 지난 3월 몽골에서 번역, 출간되었습니다. 의사이자 독립운동가인 이태준 선생이 몽골에서 신의(神醫)로 존경받던 인물이라 몽골 출판사에서 관심을 가진 듯합니다. <지역에서 행복하게 출판하기>는 곧 대만과 저작권 계약이 체결될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나라와 대만은 인구규모나 출판시장 상황 등이 많이 비슷한데, 산지니가 걸어온 지난 10년이 대만의 지역출판사들에게 지혜를 전해주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자세히 보시려면 : http://sanzinibook.tistory.com/1749
2016-06-03 09:11:21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176  출판도시 인문학당 '고전으로 세상읽기' 『맹자』편 첨부화일 : 1469059253795.jpg (84350 Bytes) 편집부 2016-07-26 1243
175  KBS TV, 책, "어중씨 이야기"가 출연합니다:) 첨부화일 : tv책을말하다-메인.jpg (97789 Bytes) 편집부 2016-07-19 1213
174  한여름의 인문학 강연, 그 두 번째 이야기 -『중용, 어울림의 길』 첨부화일 : 1468386976376.jpg (126975 Bytes) 편집부 2016-07-15 1200
173  '직업을 JOB아라' - 출판기획, 산지니 출판사. 첨부화일 : 0일반.jpg (39377 Bytes) 편집부 2016-07-15 1032
172  편집자의 외근-작가 미팅과 이음책방 방문 첨부화일 : IMG_6387.jpg (107724 Bytes) 편집부 2016-07-05 1209
171  부산·경남 대표 문인들이 산지니에 온 이유는? 첨부화일 : 1.jpg (49801 Bytes) 편집부 2016-06-27 1295
170  2016 서울국제도서전에 산지니가 떴습니다 첨부화일 : 8.jpg (116343 Bytes) 편집부 2016-06-20 1243
169  찾아가는 태국 도서전에서 날아온 사진 첨부화일 : KakaoTalk_20160608_144609909.jpg (95388 Bytes) 편집부 2016-06-13 1265
 부산에서 행복하게 출판하기 첨부화일 : 001.jpg (89798 Bytes) 편집부 2016-06-03 1182
167  4화-왜장 가토, 우물 없는 ‘철옹성’에 갇히다-울산왜성 첨부화일 : 12_1울산왜성1.jpg (264973 Bytes) 편집부 2016-05-24 1325
166  『붉은 등, 닫힌 문, 출구 없음』 김비 작가와의 라디오 소풍 첨부화일 : KakaoTalk_20160513_124405048.jpg (99868 Bytes) 편집부 2016-05-18 1409
165  『가상현실 시대의 뇌와 정신』 한국과학기술도서상 저술상 수상! 첨부화일 : 가상현실-표지앞면.jpg (74056 Bytes) 편집부 2016-05-12 1390
164  다같이 여우가 되어 볼까요?-『고슴도치 시대의 여우』 첨부화일 : IMG_6179.jpg (104173 Bytes) 편집부 2016-05-09 1521
163  과학의 달이 가기 전에! 과학 도서 퍼레이드 첨부화일 : 03.jpg (23155 Bytes) 편집부 2016-04-29 1304
162  문학 톡(talk)! 톡(talk)! ::『내 안의 강물』김일지 작가 첨부화일 : 1.jpg (104871 Bytes) 편집부 2016-04-29 1361
161  고전오디세이 『한비자』, 『한비자, 제국을 말하다』 북트레일러 첨부화일 : 1.JPG (70470 Bytes) 편집부 2016-04-07 1501
160  책으로 지역을 바꾸고 세상을 바꾸자 첨부화일 : 지역에서행복하게출판하기_big.jpg (353404 Bytes) 편집부 2016-03-24 1214
159  산지니 뉴스레터 구독 신청하기 첨부화일 : 11.PNG (197284 Bytes) 편집부 2016-03-17 1250
158  마르타, 부산대학교 방송국 라디오 프로그램에 진출하다(?!) 첨부화일 : 3.jpg (85751 Bytes) 편집부 2016-03-17 1212
157  2014년 산지니 문학나눔 선정 도서 5종! 첨부화일 : IMG_2110_copy.jpg (133709 Bytes) 편집부 2014-12-15 1871
[맨처음] .. [이전] [3] [4] [5] 6 [7] [8] [9]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