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니 저자
 
 
 
 
 
할머니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인터뷰 글쓰기 잘하는 법

저 자 : 은정아
쪽 수 : 224쪽
판 형 : 46판(130*190)
ISBN : 978-89-6545-669-8 03800
가 격 : 15,000원
발행일 : 2020년 9월 9일
분 류 : 국내도서 > 인문 > 인문일반 > 글쓰기/독서/번역
국내도서 > 인문 > 인문일반 > 인문/교양 일반
   국내도서 > 에세이 > 한국에세이


 

책소개

#구술인터뷰 #인터뷰글쓰기 #아키비스트 #마을사람기록
#부모님자서전쓰기 #생애사기록 #인터뷰태도


▶ 평범한 사람들의 생애사를 듣고 기록하는 법
말이 글이 되는 여정을 담다

“한 사람의 이야기를 듣고, 온몸으로 이를 받아들여,
다시 쓰는 인터뷰 과정을 통과하며 우리는 변한다.
나아간다. 어제보다 나은 내가 된다.”
-「나는 왜 할머니의 이야기를 듣게 되었나?」중에서

『할머니 이야기를 들려주세요』는 평범한 사람의 이야기를 듣고 기록하는 방법을 담은 인터뷰 글쓰기 책이다. 사람마다 걸어온 길이 다르지만 인터뷰를 할 때 공통으로 챙기고 반드시 해야 할 기본이 있다. 이 책에서는 사전 준비부터 퇴고까지 인터뷰의 기본을 단계별로 최대한 알기 쉽게 정리했다.
저자는 EBS <지식채널e>, <똘레랑스>, <미디어 바로보기>, <시네마천국> 프로그램에서 구성작가로 일하면서 다양한 인물을 만나 인터뷰했다. 이후 마을기록 작업에 참여하면서 생을 기록하는 작업을 해왔고, 마을기록학교에서 글쓰기 강사를 하고 있다. 책에는 인터뷰하면서 잘못했던 경험담, 눈물을 참으며 인터뷰이의 이야기를 들어야 했던 상황 등 인터뷰 현장에서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이야기들이 담겨 있다.
할머니가 이야기의 중심이지만 독자들은 인터뷰 대상을 꼭 할머니로 한정짓지 않아도 된다. 책은 타인의 이야기를 선명하게 듣고 진솔하게 쓰기 위한 기본에 집중한다. 가족의 삶을 기록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처음 누군가를 인터뷰해야 하는 사람들에게, 마을 기록자를 꿈꾸는 사람들에게 길라잡이가 되어줄 것이다.


▶ 사전 인터뷰 준비부터 글쓰기까지의 태도와 마음
삶보다 글이 앞서지 않도록

삶보다 글이 앞서지 않도록
할머니와 만나고, 그 이야기를 글로 쓸 때
나의 틀에 할머니를 끼워 맞추고 있는 건 아닌지 돌아보자.
몇 번의 짧은 인터뷰만으로 할머니 삶 전부를 이해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할머니의 삶을 쉽게 재단해 정형화하지 말자.
-「우리가 도달할 수 없는 지점은 분명히 있다」중에서

할머니라는 인터뷰 대상자가 정해졌다면 무엇부터 해야 할까. 저자는 인터뷰하기 전에 인터뷰이에게 어디까지 기록해도 되는지 동의를 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꼭 필요하지만 놓치기 쉬운 부분이다. 실전 인터뷰에서는 인터뷰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질문할 것인지, 인터뷰이의 맞은편에 앉은 ‘내’가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은 무엇인지, 인터뷰 태도 전반에 대해 전한다.
어떻게 인터뷰이의 이야기를 잘 듣고 기록할 것인가. 수많은 길 중에서 저자가 일러주는 길은 인터뷰하는 사람의 의도가 들어가지 않고 인터뷰이의 삶 자체를 진솔하게 기록하는 것이다. 기록도 중요하지만 절대로 인터뷰이의 삶보다 글이 앞서지 않아야 한다고 당부한다. 더 잘 쓰고 싶은 유혹을 뿌리치고 내가 원하는 대답만 기록하고 싶은 욕심을 버리고, 인터뷰이를 대하는 마음처럼 글 역시 겸손하고 솔직해야 한다고 말한다.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인터뷰이를 대하는 마음과 인터뷰 글쓰기의 기본에 관해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다.


▶ 타인의 시선으로 세상을 마주하는 새로움을 느껴보라
글쓰기의 마법을 경험해보라

누군가를 만나 이야기를 듣고, 기록하고, 의미를 파악하는 일을
오롯이 해본 이는 안다.
이 모든 과정의 끝에서 만나는 것은 결국, ‘나’라는 것을.
어떤 타인과의 만남도, 결과물도, 나를 넘지 못한다.
-「인터뷰와 글쓰기 사이의 별책부록」중에서

그렇다면 우리는 왜 쓰는 걸까? 왜 타인의 삶을 기록하려는 걸까? 누군가를 만나 “그의 삶의 내밀한 이야기를 듣는 일은 지금까지 그 누구도 읽은 적 없는 책을 깊게 정독하는 일”이다. 인터뷰를 제대로 하고 나면 타인이 건네는 세계를 보고, 타인의 시선으로 세상을 오롯이 바라보는 귀한 경험을 하게 된다. 그렇기에 “나라는 작은 몸에 갇혀 눈앞의 작은 현실만이 전부인 양 살지 않기 위해, 우리에게는 타인의 이야기, 마음, 시선”이 필요하다.
이 책을 통해 누군가의 이야기를 듣는다는 것의 의미와 그 이야기를 기록하는 것에 대한 가치를 생각하며, 타인을 통해 세상을 마주하는 마법 같은 경험을 해보기를 권한다.


첫 문장

나는 방송작가다. 어느 날 편집실에 앉아 촬영본을 보는데 인터뷰이의 손이 보였다.


책속으로 / 밑줄긋기

P.49 내 진심이 아무리 크고 깊어도, 이리저리 엉켜서 정리되어 있지 않으면 잘 보이지 않는다.
마주 앉은 할머니와 나를 연결해줄 사려 깊은 질문지를 준비해야 하는 이유다.

P.91 할머니의 마음을 인터뷰어도 느낀다. 그래서 나도 모르게 아주 작은 가능성을 이어 붙여
“할머니 이게 이런 뜻이죠?” 하고 몰아가고 싶은 마음이 들기도 한다. 나 스스로도 좀 억지인가 싶기도 하다. 그러나 사람들은 극적인 스토리를 좋아하고, 나는 이 글을 잘 써서 인정받고 싶은 마음이 들어 갈등하게 된다. 내가 거짓을 꾸며낸 것도 아니고 할머니가 그렇다고 대답했으니, 이렇게 써도 괜찮다고 정당화하고 싶은 마음이 커지는 것이다.

P.156 다음 날 아침, 원고를 보면 손발이 오그라들며 머리가 하얘진다. 갖가지 수식어로 가득 찬 문장은 길고 무겁다. 장문 자체는 문제가 아니다. 문장이 길어지면서, 주어와 술어가 호응하지 않거나, 화려한 비유가 글의 논점을 흐리는 게 문제다. 뜻을 알 수 없는 복잡한 문장은 독자를 지치게 한다.

P.199 요지는 어떤 방법이든 좋으니, 누군가에게 읽히는 글을 쓰며 ‘글 쓰는 몸’을 만들자는 것이다. 이것이 글을 쓰는 첫 번째 열쇠이자, 마지막 열쇠다. 쓰면 는다. 쓰면 쌓인다. 쓰면 쓸수록 잘 써진다. 정말이다.


저자 소개

은정아
한양대에서 사회학을, 동대학원에서 문화인류학을 공부했다. EBS 방송국이 좋아 구성작가를 시작했다. <미디어 바로보기>, <똘레랑스>, <시네마천국>, <지식채널e> 등의 프로그램을 만들며 다양한 인물을 만나 인터뷰했다.
2013년부터 『수원골목잡지 사이다』의 고정 필진이 되어 골목의 평범한 삶을 기록하는 작업을 꾸준히 해오고 있다. 한 사람을 만나 오롯이 듣고, 나를 통과해 글이 나오는 인터뷰 글쓰기를 통해 꾸준히 성장하고 있으며, 이 과정을 마을기록학교에서 글쓰기 강사를 하며 학인들과 나누고 있다.
『전쟁으로 고향을 떠나온 경기도민 이야기』, 『지금은 잊혀진 협궤열차 이야기 수려선』 등의 기록 작업에 참여했으며, 지은 책으로는 『세계화 시대 비정규직 사람들 이야기, 부서진 미래』(공저), 『차마 하지 못한 사랑한다는 한 마디』(공저) 등이 있다.


차례

여는 글
: 나는 왜 할머니 이야기를 듣게 되었나?

PART 1. 인터뷰 준비체조
어떤 할머니의 이야기를 들을까?
동의에 대하여
우리 미리 만나요, 할머니
글의 토양을 단단하게 하는 자료조사
사려 깊은 질문의 힘

PART 2. 실전 인터뷰
마음을 기울여 듣는다는 것
잘 듣기 위해 필요한 몇 가지
고유어의 깊이
가장 큰 대답, 침묵
흔들리며 중심 잡기
디테일은 언제나 현장에 있다
행동이 아니라고 말할 때

PART 3. 할머니의 '말'이 나의 '글'이 되기 위해
인터뷰 글쓰기의 시작, 녹취 풀기
이야기 속으로 쉽고 깊게 들어가는 방법
그런데, 인터뷰이가 누군가요?
돌부리 직접 차본 사람만이 할 수 있는 말
또 들려주셔서 고맙습니다
우리가 도달할 수 없는 지점은 분명히 있다

PART 4. 글쓰기의 기본
[개요] ‘말’을 중심에 둔 글의 얼개 잡기
[단문 쓰기] 힘을 빼고, 담백한 글의 맛
[묘사] 슬프다는 말은 슬프지 않다
[다듬기] 여백이 있는 글쓰기
[퇴고] 남의 글 보듯
[마무리] 소소하지만 도움이 되는

PART 5. 인터뷰와 글쓰기 사이의 별책부록
글쓰기의 마법을 경험해보길 권함
글을 쓰는 첫 번째 열쇠
‘사람 책’을 깊게 읽기 위한 책 읽기
내일을 기대하며, 씨앗 문장 심기

닫는 글
: 닿을 수 없는 당신에게 닿기 위해

참고문헌


 
 
  Copyright(c) 산지니 문의전화 TEL 051-504-7070| FAX 051-507-7543| sanzini@sanzinib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