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니 저자
 
 
 
 
 
그림 슬리퍼
   
 

사우스 센트럴의 사라진 여인들

지은이 : 크리스틴 펠리섹(Christine Pelisek)
옮긴이 : 이나경
쪽수 : 456쪽
판형 : 국판 변형(142*212mm)
ISBN : 978-89-6545-605-6 03330
가격 : 18,000원
발행일 : 2019년 6월 19일
분류 : 사회과학 > 사회문제 > 범죄문제
사회과학 > 젠더
에세이 > 외국에세이


 

책소개

▶ “그는 모두 같은 사냥감을 노리고 있었다.
코카인에 중독된 가난한 흑인 여성이 바로 그 사냥감이었다.”
어두운 공동체의 느긋한 연쇄살인마,
‘그림 슬리퍼(The Grim Sleeper)’를 파헤친 한 기자의 기록

1985년, 미국 로스앤젤레스 사우스 센트럴의 후미진 뒷골목에서 부패한 한 여성의 시신이 발견된다. 피해자는 가슴에 세 발의 총알 흔적이 있는 흑인 여성 데브라 잭슨. 살인자가 저지른 이 첫 번째 살인은 이후에 있을 열 건이 넘는 연쇄살인의 시작이었다. 그러나 이 사건은 하루가 멀다 하고 살인사건이 일어나는 로스앤젤레스의 대표 우범지역?사우스 센트럴 경찰의 관심을 받지 못한 채 잊혀갔다.
2006년, 의 선임기자 크리스틴 펠리섹(Christine Pelisek)은 평소 취재를 위해 자주 찾던 부검실에서 공보담당자 윈터를 통해 1985년 첫 사건 발생 이후 수십 년 동안 사람들의 관심에서 점점 사라져간 연쇄살인 사건을 알게 되며, 그때부터 이 사건을 수면 위로 떠올리기 위해 노력한다.
15년 동안 범죄 기자로서 그림 슬리퍼의 수사 과정을 추적해온 크리스틴은 수사관 인터뷰, 유일하게 살아남은 피해자 탐방 기사 및 대중에게 공개되지 않은 정보를 모아 <그림 슬리퍼: 사우스 센트럴에서 사라진 여인들>에 담아냈다. 이 책은 정의로 가는 길고 험난한 길을 생생하고 정확히 포착하여 담아낸, 우리 시대의 가장 놀라운 범죄 르포집이다.


▶ 아무도 관심 갖지 않던 우범지대의 살인 사건,
‘살인자 별명’을 통해 알리다!

사우스 센트럴의 연쇄살인마는 자신의 집 6km 반경에서 10명이 넘는 흑인 여성을 무자비하게 살해했으며 그 시체를 우스꽝스러운 형태로 보란 듯이 도로에 버렸다. 그러나 범죄의 피해자가 빈민가에 거주하는 흑인 여성이라는 점에 경찰, 정부, 언론은 모두 이 연쇄살인을 외면했다. 저자 크리스틴 펠리섹은 사건에 대한 경찰, 정부, 언론의 무관심에 분노하고, 범죄 전문 기자로서?사명감을 가지고 사건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높이기 위해 ‘살인마 별명’을 정하기로 한다. 2008년, 크리스틴은 <LA Weekly>의 표지 기사에서 살인마가 마치 느긋하게 취미생활을 하듯 살인 사건 사이에 긴 휴식기를 가진 것을 근거로 그를 저승사자(Grim Reaper)와 발음이 비슷한 ‘The Grim Sleeper(잠들었던 살인마)’로 명명하여 사회적 반향을 일으킨다.
그 결과 사건은 ‘그림 슬리퍼 연쇄살인’이라는 이름으로 미국 전역에서 관심을 얻고, 수사는 다시 불붙게 된다. 이 사건은 이후 수사과정뿐만 아니라 재판과정까지 대중의 큰 주목을 받아 다큐멘터리(<The Tales of Grim Sleeper>)와 영화(<The Grim Sleeper>)로도 제작되었다.


▶ 연쇄살인이 계속될 수 있었던 이유….
흑인 여성 피해자에 대한 무관심은 정당화될 수 있는가?

저자 크리스틴 펠리섹은 <그림슬리퍼: 사우스 센트럴의 사라진 여인들>에서 빈곤과 절망에 빠진 사우스 센트럴과 그 지역의 살인 사건 수사과정을 담담하고 차분한 필치로 전한다. 그리고 그녀는 이런 물음을 던진다. “어떻게 20년간 반경 6km 이내의 좁은 지역에서 소름 끼치는 연쇄살인이 계속될 수 있었을까?”
저자는 빈민가에 사는 흑인 여성 피해자들에 대한 사회적 관심 부족이 범죄가 계속될 수 있었던 바탕이라고 말한다. 또한 책 속에서 로스앤젤레스의 부촌 비버리힐즈 인근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이 언론의 집중 조명을 받고 어마어마한 현상금을 걸리며 순식간에 범인을 검거한 경우를 밝힌다. 이 하나의 사건과 사우스 센트럴의 수많은 살인사건의 수사방식은 대조적이다.
이렇게 저자는 피해자의 인종과 성별이 수사과정에 미치는 영향을 꼬집는다. 또한 저자는 피해자가 대부분 ‘흑인 여성’이라는 점을 명확히 하며, 그것이 그들이 손쉽게 범죄의 표적이 되었다는 것뿐만 아니라 이 사건이 오랫동안 수면 아래 가라앉은 원인이 되었음을 말한다.


▶ ‘과연 우리의 수사과정은 올바른가?’
결코 멀지 않은 곳에 존재하는 이야기들

‘그림 슬리퍼’ 사건을 흐지부지 될 뻔한 살인사건에서 전 국민적 관심을 끈 살인사건으로 바꾼 것에는 아무도 관심 갖지 않았던 피해자들에 주목한 정의로운 기자의 하나의 기사가 있었다. 이 한 기자가 일으킨 놀라운 이야기는 저널리즘으로 이룬 대중의 관심이 어떻게 수사과정을 바꿀 수 있는지, 그 과정에서 우리가 생각해볼 점은 무엇인지 말한다. ‘그림 슬리퍼’ 사건을 멀리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이야기로만 느낄 수도 있다. 하지만 동시에, 이 사건은 공정하고 투명해야 할 범죄 수사과정에 대한 논란이 하루가 멀다 하고 일어나는 우리의 현실에서 생각해 볼 수 있는 이야기이다.


첫 문장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법의학과 부검실을 거쳐 간 유명인들이 워낙 많다 보니 부검실이 이 도시의 좀 더 보기 좋은 지역에 있으면 좋았을 것 같다.


책속으로 / 밑줄긋기

p.27~28 그들은 모두 같은 사냥감을 노리고 있었다. 노동자 계층 주거 지역에서 맹위를 떨치고 그곳을 갱단 전쟁터로 바꾸어놓은 ‘코카인’에 중독된 가난한 흑인 여성이 그 사냥감이었다. 경찰은 종종 전쟁터처럼 느껴지는 도시 구역의 갱단 싸움과 마약 딜러들에게 자원을 집중 투입하고 있었다. 그리고 내가 밝혀낸 이야기는 슬픔과 상실, 정의와 빈곤, 인종과 빈민 지역의 고통에 관한 것이었지만, 그 중심에는 사우스 센트럴에서 사라진 여인들이 있었다.
사회에서 가장 취약한 입지에 처한 이 여인들은 그 전쟁의 부수적 피해자였으며, 연쇄살인범의 쉬운 먹잇감이었다.
이 책은 그들의 이야기다.

p.154 2000년대로 접어들면서 새로 발전한 DNA 검사가 LA 경찰의 부활을 알렸다. 이곳 경찰은 곧, 담요에서 발견한 정액이나 맥주병에 남은 타액 등 생물학적 표본을 채취하여 중범죄자의 데이터베이스와 비교할 수 있도록 용의자 프로파일을 만드는 방법으로 범죄를 해결하는 것으로 유명해졌다. 이 모든 것은 캘리포니아 법무부에서 미제 살인 사건과 성범죄를 해결하기 위해 DNA 검사에 5,000만 달러의 보조금을 지급한 것으로 시작되었다.

p.214~215 레이번은 미디어에서 제니시아의 살해와 전반적인 흑인 범죄를 보도하는 방식도 문제 삼았다. 제니시아의 시신이 2007년 발견되었을 때, 2005년 5월 카리브해 아루바에 졸업 여행을 갔다가 실종되어 크게 보도되었던 금발 소녀 나탈리 할러웨이와 달리 제니시아의 사건은 6시 뉴스에도 보도되지 않았다. 미디어는 할러웨이 사건을 끝도 없이 방송했다. 기자들이 조사하러 그 이국의 섬까지 파견되기도 했다. 레이번의 딸이 쓰레기통에서 발견되었을 때, 조사하러 파견된 기자는 아무도 없었다. 기자 회견도 없었다. 보상금도 없었다.
“그 애에 대해선 아무도 신경 쓰지 않았어요.” 그녀가 딱 잘라 말했다.

p.389~390 “증거로 보아 피고가 이 젊은 여성들을 살해하는 데서 쾌감을 느꼈다는 것이 분명합니다. 피고가 살해하는 데 성공하지 못했던 에니트라 워싱턴의 경우만 제외하면 모든 사건들이 다 그렇게 끝나기 때문입니다. 범죄현장에서 피고가 이 희생자들에게 모욕을 주려고 혈안이 되어 있었다는 것을 이 여성들의 시신을 제가 말씀드렸다시피, 그리고 여러분이 범죄현장 사진에서 보셨다시피, 쓰레기처럼 버림으로써 이들에게 모욕을 주고 싶어 했다는 것을 분명히 볼 수 있습니다. 피고는 거기서 성적인 흥분도 느꼈고, 그렇기 때문에 다시, 또다시 그 행위를 되풀이했던 겁니다. 만족감을 느끼기 위해서 말입니다.”

p.433 전 항상 말하곤 했죠. ‘모든 사람이 심장과 양심을 가지고 있는 것 같지는 않아.’ 그럼 남편은 말하곤 했어요. ‘아냐, 가지고 있어.’ 전 그랬어요. ‘아니, 사람들이 이 세상에서 저지르는 짓들을 저지르려면 그럴 리가 없어.’ 양심이 없어야죠, 쓰레기통에 종이 한 장 버리는 것처럼 사람들을 해치려면.”

p.435 저희, 바바라 가족은 바바라의 목숨을 빼앗고 미래를 앗아간 사람에게 극형을 내려주신 데 대해 배심원들에게 감사드립니다. 바바라의 미래에는 결혼식도, 다른 아이들도 없어요. 추수감사절에 우리 식탁에는 빈자리가 있죠. 크리스마스에 주고받을 선물도 없어요. 노동절이나 독립 기념일에 야외 요리파티도 없어요. 생일파티도 없고. 새로운 기억도 만들어지지 않겠죠. 하지만 바바라는 언제까지나 우리 가슴에 남아 있을 겁니다.”


저자 소개

저자 크리스틴 펠리섹 (Christine Pelisek)

<TIME> 계열 잡지 <People>의 선임기자. <Los Angeles Times>, <LA Weekly> 등에서 일했으며 ‘범죄 전문 기자’로서 15년 동안 범죄 사건을 파헤쳤다. 2009년 그림 슬리퍼 사건 조사에 대한 공로로 로스엔젤레스시 기자상을 수상했다. 2014년 3월, 그림 슬리퍼 사건에서 펠리섹의 역할을 다룬 장편 영화가 방영되었다. 현재 CNN, Fox News 등 미국 전역에서 범죄 관련 인터뷰이로 활동하고 있다.


역자 이나경

이화여대 물리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영문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덕성여대에서 강의하며 번역을 하고 있다. 역서로 『샤이닝』, 『피버 피치』, 『XO』, 『뮤즈』, 『연인인가 사이코패스인가』, 『좋았던 7년』 등이 있다.

추천사

고통스럽지만 의미 있는 책……. 펠리섹은 희생자들의 사연을 솜씨 좋게 전한다. 여러분은 처음으로 그들의 이름을 알게 될 것이고, 그들을 기억하게 될 것이다.
_로스앤젤레스 타임즈

범죄 전문 기자 크리스틴 펠리섹이 10년간의 조사를 통해 집필한 LA의 연쇄살인범에 대한 이 심란한 기록은 그 누구도 인정하고 싶지 않은 진실을 폭로한다.
펠리섹은 희생자들의 삶을 마음을 담아 세세히 기록함으로써 그들의 존엄성을 회복해주고자 한다.
_뉴욕 타임즈

<타임>이 선정한 역대 최고 범죄 논픽션 16권!
“크리스틴 펠리섹은 10년 동안 사건 보도를 담당한 기자로서, 그림 슬리퍼라는 LA 연쇄살인범 사건을 치밀하게 기술하고 있다. <그림 슬리퍼>는 모든 희생자의 삶을 세심하게 기록하고 빈곤과 조직 폭력에 시달리는 지역에서 살인 사건 조사가 이루어지는 과정을 한층 더 폭넓게 전달한다. 이 책은 범죄율이 높은 지역에서 발견되는 희생자가 수사기관과 보도진에 간과되는 경우에 많으며, 그런 까닭에 연쇄살인범이 20년 동안이나 활개 친 것이라는 믿기 힘든 진실을 폭로한다.”
_타임

가난한 흑인 거주 지역에서 경찰과 법집행 체제가 실패한 과정을 폭로하는 어둡고 심란한 이야기, 『그림 슬리퍼』는 범죄 보도가 어떤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는지 알고자 하는 범죄 논픽션 팬에게 필독도서다.
_버슬

“이 흥미진진한 책을 통해 펠리섹은 마약과의 전쟁, 사우스사이드 살인마 수색에 있어서의 오점, 로스앤젤레스 경찰의 무관심, 매춘 여성에 대한 문화적 무시 등이 맺는 관계를 철저히 조사한다. 이 책은 실제 범죄 사건에 관심을 갖는 이들의 마음을 빼앗는 읽을거리이며, 동시에 법 집행 기관에게는 교훈이 되는 이야기가 될 것이다.”
_B*tch

“인종문제와 범죄, 보편적인 슬픔과 궁극의 정의에 대한 통찰을 담고 있는 <그림 슬리퍼>는 충격적이면서도 만족스러운 책이다. 이 책의 주된 초점은 살인범이나 펠리섹의 노력이 아니다. 희생자들이다.”
_더 토론토 스타

“펠리섹은 독자들에게 수사 과정을 하나하나 찬찬히 알려주고, 여성들의 삶을 세세히 다룬다. 저자는 희생자를 한 사람씩 분명하게 묘사하고 유족의 고통을 생생히 포착한다. 범죄 논픽션 팬이라면 펠리섹의 취재와 결의에 큰 감사를 느낄 것이다.”
_커커스 리뷰

“강력한 범죄 논픽션 작품이면서 동시에 이 장르의 몇몇 인기작들과는 달리 인간애와 개성까지 담고 있는 책이다. 펠리섹은 교활한 연쇄살인범 로니 프랭클린도 자세히 그려내지만, 이 지난한 수사를 취재하는 동안 얻은 경험으로부터 희생자들을 한 사람 한 사람 세심하게 설명해준다. 인간적이고, 감동적이며, 흥미진진하고, 한 번 들면 놓기 어려운 책이다.”
_알렉스 세구라 (소설가)


차례

프롤로그: 부검실 공보담당 윈터의 리스트 (2006)

1부: 살인 장부 1985-1988
1985년, 데브라
사우스사이드 살인마
1986년, 헨리에타
1987년, 바바라
1987년, 버니타
1987년, 메리
1988년, 래크리카
1988년, 모니크
1988년, 에니트라

2부: 잠들었던 살인마의 귀환 1989 -2010
미해결 사건의 단서들
25구경 살인자
2003년, 발레리
2004년, 프린세스
2007년, 제니시아
800
연쇄살인범 추적
잠들었던 살인마
또다시 막다른 길
생존자
막중한 책임
동맹의 부활
체포

3부: 시련과 고난 2010 -2016
로니
독일에서 저지른 강간
범죄 인생
지역 명사
유예된 정의
날짜를 정하다
재판
철야
암스터의 변호
사건종결
배심원들의 평결은?
종신형이냐 사형이냐
정의의 심판
산 퀜틴 교도소

감사의 말
역자 후기
사라진 여인들


 
 
  Copyright(c) 산지니 문의전화 TEL 051-504-7070| FAX 051-507-7543| sanzini@sanzinib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