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니 저자
 
 
 
 
 
홍콩 산책
   
 

도시 인문 여행

저자 : 류영하
쪽수 : 224쪽
판형 : 127x188
ISBN : 978-89-6545-576-9 03810
가격 : 15,000원
발행일 : 2019년 1월 15일
분류 : 에세이 > 여행에세이
인문 > 인문에세이
여행 > 문화/역사기행
역사 > 중국사


 

책소개

▶ 당신이 몰랐던 홍콩을 걷다
어느 홍콩학 교수의 유쾌하고 뾰족한 인문 산책

홍콩의 정체성에 대해 꾸준히 연구해온 류영하 교수의 인문 여행 에세이집. 30년간 홍콩을 연구하며, 살며, 여행하며 쓴 글들을 담았다. 홍콩에 대한 전문 지식을 집대성했지만 쉽게 풀어 썼다. 슬렁슬렁 비치는 홍콩의 불빛 사이를 느긋한 걸음으로 걸으며 관찰한 저자의 글에는, 홍콩에 대한 내공 깊은 시선이 뾰족하게 드러난다. 그가 본 홍콩의 모습을 담은 스무 가지 글을 읽다 보면, 저마다 다른 색을 지닌 홍콩의 면면들에 빠져든다.


▶ 익숙한 것부터 낯선 것까지,
스무 가지 주제로 본 홍콩

『홍콩 산책』은 이제껏 우리가 알고 있던 화려한 홍콩을 답습하거나, 뒷골목의 이변적 모습에만 주목하지 않았다. 대신 다양한 홍콩의 모습을 20가지의 키워드에 담아, 5개의 부-「걷기」, 「타기」, 「먹기」, 「보기」, 「알기」-로 묶었다. 「걷기」에서는 빅토리아공원, 문무묘, 홍콩상하이은행 본사처럼 높고 빽빽한 홍콩의 빌딩과 그 사이의 여유로운 모습까지, 홍콩을 거닐다 만나는 풍경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타기」에서는 이층버스, 전차 등 홍콩의 정서를 대변하는 교통수단에 대해 말한다. 「먹기」에서는 홍콩 문화의 포용성을 상징하는 음식 딤섬, 차 한 잔의 여유를 즐기는 차찬탱 문화 등 홍콩의 식문화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보기」에서는 심포니 오브 라이트, 서언서실, 청킹맨션처럼 홍콩의 유명 관광지와 특별한 장소에 대해 말한다. 「알기」에서는 광동어, 홍콩인, 자본주의와 같은 홍콩의 정체성과 미래에 주목한다.


▶ 중국의 일국양제 아래
혼란의 홍콩 사회를 들여다보다

홍콩 역사 전문가 류영하 교수는 '홍콩역사박물관'의 문제를 다룬 전작 『중국 민족주의와 홍콩 본토주의』에서 중국이 왜곡하고 있는 홍콩 정체성을 살펴보고, 바람직한 중국-홍콩 관계는 무엇인가에 대해 고민한 바 있다. 이번 책 『홍콩 산책』에서는 중국의 '다시, 국민 만들기' 아래, 고군분투하고 있는 홍콩을 들여다본다. 저자는 홍콩인들을 '교육'하려는 중국과 그럴수록 거센 반감을 보이는 홍콩 사회를 말하며, 자유와 정체성에 대한 물음을 띄운다.


▶ '도시 인문 여행'을 떠나다

먹거리, 볼거리로 만족하는 여행을 넘어 테마 여행을 즐기는 사람이 늘고 있다. [알쓸신잡]을 비롯해 인문학 여행을 주제로 한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기도 했다. 『홍콩 산책』은 소비의 도시로만 인식되던 홍콩을 식민주의와 자본주의의 결과물로서 접근해 살폈다. 저자는 책 속에서 때로는 화려한 야경의 이면에 있는 정부의 고지가 정책을 지적하고, 때로는 차 한 잔에서 홍콩인의 심방(心房)을 엿본다. 그의 시선을 따라, 함께 홍콩 인문 여행을 떠나보자. 홍콩을 꿈꾸는, 홍콩을 여행하는, 홍콩을 추억하는 당신과 함께 『홍콩 산책』.


▶ 『홍콩 산책』 출간 기념 저자와 함께하는 홍콩 북투어(Book Tour)

산지니 출판사는 2019년 1월 17일부터 1월 20일까지 홍콩으로 북투어를 떠난다. '홍콩 야행(夜行)'이라는 이름의 이번 북투어는 이제껏 봤던 홍콩을 넘어, 빛과 자본으로 물든 화려함 속에서 자신의 진짜 빛을 찾기 위해 치열하게 몸부림치는 도시 '홍콩'을 만나는 시간이 될 것이다. 이번 북투어는 홍콩역사박물관 투어와 홍콩학서점 서언서실에서의 저자와의 만남 등 책 속에서 본 홍콩을 직접 느낄 수 있는 일정으로 꾸려졌다.


책속으로 / 밑줄긋기

p.13 지금의 홍콩은 식민주의와 자본주의의 결과물이다. 풀어보면 홍콩 사람들 속에 중국도 있고 영국도 있다. 바꾸어 말하면 홍콩은 중국도 아니고 영국도 아닌 정체성을 지니고 있다. 어떤 학자는 홍콩의 그 특수한 의미에 대해 '제 3의 공간'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나는 사실 어떤 것보다도 이런 분위기 때문에 홍콩을 좋아한다. 누구의 편도 아무의 편도 아닌, 또 어느 편인지도 밝힐 필요도 없는 자유 말이다.
_「프롤로그」 중에서

p.150 몽콕(旺角) 지역의 곳곳에 자리 잡고 있는 작은 서점들은 그 규모로 볼 때 가장 홍콩적인 서점이라고 할 수 있다. 홍콩의 다른 곳이 관광객들을 포함한 외지인들의 거리라고 한다면,?몽콕은 홍콩 서민들의 거리라고 할 수 있는데, 쇼핑 상가, 영화관, 식당가에 다양한 서점들도 함께 자리 잡고 있다.
몽콕에는 홍콩인들이 흔히 '2층 서점(二樓書店)'이라고 부르는 상시 할인 서점들이 밀집해 있다. 주로 빌딩들의 2층에 자리 잡고 있다. 하지만 살인적인 임대료 탓에 더 이상 2층에 머무르지 못하고 점점 더 높은 층으로 이동하고 있는 추세다. 그래도 삭막한 홍콩에서 지식의 교두보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 '2층 서점'들은 하늘 높은 줄 모르는 홍콩의 임대료 현실을 설명할 때 이용되는 중요한 키워드가 되기도 한다.
_「홍콩의 자존심, 서언서실」 중에서

p.158 대륙의 중국인들이 홍콩을 폄하할 때 자주 동원하는 말은 '홍콩에는 문화가 없다'는 것이다. 그들이 말하는 문화란 이른바 '조국'의 문화일 확률이 크다. 모든 것을 '국가'나 '중국 중심'적인 잣대로 바라보는 것이 그들의 습관이니까. 내가 볼 때 홍콩역사박물관에는 '중국'의 입장이나 잣대로 바라보는 홍콩의 모습이 전시되어 있다.
_「홍콩의 역사는 없는, 홍콩역사박물관」 중에서

p.171 "청킹맨션, 청킹맨션"
홍콩의 카이탁 공항에 도착해서 공항문을 나서면 호객꾼이 다가와서 이렇게 외쳤다. 그렇게 모아진 배낭족을 미니버스에 태워서 침사추이의 청킹맨션까지 '배달' 되었다. 청킹맨션은 지금까지도 전 세계 배낭족에게 가장 유명한 홍콩의 숙소다. 교통이 편리하고 숙박비가 저렴하다. 여관, 상점, 식당, 환전소 등이 입점해 있는 청킹맨션은 1961년에 완공된 17층짜리 단독 건물이다.
_「세계공화국의 구현, 청킹맨션」 중에서

p.198 '작은 병은 복이다.'
그 말을 듣는 순간 크게 공감이 되면서 이것이 홍콩 나름의 다름이구나 하고 고개를 끄덕였다. 홍콩의 친구들로부터 인생의 핵심이랄까, 정수랄까, 철리랄까, 그런 말을 자주 듣게 된다. 나는 그것이 홍콩문화의 정신이라고 보는데, 중국 전통에 서구의 사상이 합쳐서 만들어낸 삶의 지혜가 아닐까 생각한다.
_「걸어 다니는 홍콩 정신, 이천명」 중에서


저자 소개

류영하

한국에서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하고, 홍콩에서 중국현대문학을 전공하여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백석대학교 중국어학과 교수, 동아시아학 통섭 포럼 설립자, 중국 남경사범대학 중한문화연구센터 연구교수이며 과거 미국 UC버클리 중국학센터 방문학자를 지냈다. 저서로 『香港弱化-以香港歷史博物館的?事 ?中心』, 『중국 민족주의와 홍콩 본토주의』, 『이미지로 읽는 중화인민공화국』, 『홍콩이라는 문화공간』, 『홍콩: 천 가지 표정의 도시』가 있으며, 역서로 『포스트 문화대혁명』, 『상하이에서 부치는 편지』 등이 있다. 그 외 「방법으로서 '중국-홍콩체제'」를 비롯한 논문 30여 편을 발표했다.


차례

머리말
프롤로그

걷기
도심의 오아시스, 빅토리아공원
모든 신의 미팅 포인트, 문무묘
아름다운 쇼핑의 본보기, 퍼시픽 플레이스
홍콩 건축역사의 자랑, 홍콩상하이은행 본사

타기
느림의 미학, 전차
홍콩 자본주의의 실체, 이층버스
승객 중심의 서비스 모델, 지하철
역사의 증인, 스타페리
도깨비 방망이, 옥토퍼스 카드

먹기
음식의 지존무상, 딤섬
식당의 정의, 차찬탱
원시적인 홍콩, 삼겹살 바비큐 덮밥

보기
야경의 이유, 심포니 오브 라이트
홍콩의 자존심, 서언서실
홍콩의 역사는 안 보이는, 홍콩역사박물관
세계공화국의 구현, 청킹맨션

알기
핍박받는 언어, 광동어
제3의 민족, 홍콩인
걸어 다니는 홍콩 정신, 이천명
백척간두, 홍콩식 자본주의


 
 
  Copyright(c) 산지니 문의전화 TEL 051-504-7070| FAX 051-507-7543| sanzini@sanzinib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