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니 저자
 
 
 
 
 
나는 강, 강은 나: 지리산 용유담의 하늘꽃 약속
   
 

꿈꾸는 보라매 10

글쓴이 : 이성아
그린이 : 오치근
쪽수 : 103쪽
판형 : 크라운판
ISBN : 978-89-6545-538-7 74800
가격 : 12,000원
발행일 : 2018년 8월 20일
분류 : 어린이(초등) > 창작동화
어린이(초등) > 환경, 생태


 

책소개

▶ “나무가 우리를 지켜주고 있는 거야”
지리산 용유담의 아름다운 사계절을 배경으로
계절마다 쌓여가는 솔이와 은강이의 우정 이야기

지구에는 수많은 생명체들이 함께 살아갑니다. 하지만 언제부턴가 인간의 편리한 생활만을 위한 개발이 시작되었지요. 보라매 시리즈 열 번째 작품 『나는 강, 강은 나』는 생태동화로, 지리산 용유담의 아름다운 사계절을 배경으로 솔이와 은강의 우정을 그리고 있습니다. 한 계절 한 계절 쌓아가는 우정을 따라 지리산 자락의 동식물들을 만나고, 자연과 호흡하는 삶에 대한 메시지를 전합니다. 이 작품은 지리산의 품속에서 동화와 소설을 쓰고 있는 이성아 작가가 집필했으며, 오치근 작가의 따뜻하고 사랑스러운 그림을 더했습니다.

▶ “은강이 눈앞에 펼쳐진 것은 별 밭이었습니다”
도시 아이 은강, 지리산의 품속에서 자연의 아름다움을 느끼다

지리산 용유담에 위치한 솔이네 집에 손님이 찾아옵니다. 바로 도시에 살고 있는 은강이지요. 솔이는 은강을 데리고 지리산의 봄을 구경시켜줍니다. 숲길을 가득 메운 꽃들을 보기도 하고 400년이 넘은 나무를 안아보기도 하죠. 은강이는 솔이가 인디언 소년 같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게 솔이와 은강이는 자연과 함께 놀며 친구가 됩니다. 여름방학을 맞이해 은강이가 다시 지리산 왔습니다. 하지만 약속했던 물놀이는 하지 못했어요. 은강이가 아팠거든요. 아픈 은강이는 물에 들어가지 않았지만 함께 계곡으로 갔어요. 그곳에서 감자도 나눠 먹고, 다슬기 잡고, 지리산 용유담의 전설들을 이야기했어요. 지리산 자락에 수놓인 많은 생명과 이야기들을 나눴지요.
도시 아이 은강이가 인디언 소년 솔이와 함께 뛰놀면서 그간 보지 못했던 자연의 아름다움을 온몸으로 느끼게 됩니다. 나무, 물, 바람, 들꽃. 이 모든 것이 친구인 셈이지요. 이 책을 읽는 아이들은 모두 은강이의 시선으로 솔이를 따라다니며 지리산의 계절을 오롯이 느끼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느끼게 되지요. 우리는 모두 자연의 품속에서 살고 있다는 것을.

▶ “소나무 오두막 잘 지켜야 돼”
은강이와 솔이의 약속이 지켜질 수 있게 도와주세요!

어느 날, 솔이는 약초와 버섯을 따러 가는 길에 낯선 사람들을 만나게 됩니다. 그 수상한 남자들은 은강이와 솔이가 함께 안아줬던 400년 된 나무에 빨간 띠를 둘렀어요. 그러곤 “멀쩡한 나무 수장시키지 말고 팔아라”고 재촉합니다. 이곳에 댐을 건설한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아름다운 계곡과 나무들이 사라질지도 모르는 상황이 된 거죠. 솔이는 소나무 오두막을 잘 지키기로한 은강이와의 약속을 지킬 수 없을까봐 두려워졌어요.

“코 아우 테 아우아, 코 테 아우아 코 아우 (나는 강, 강은 나)”
은강이가 솔이에게 전해준 뉴질랜드 마우리족의 말이에요. 황거누이 강을 지키기 위해 160년 동안 싸웠다는 이야기, 강을 해친 사람들이 처벌받도록 법을 만들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강과 사람은 똑같다.’ 솔이는 은강이 가져다준 희망에 힘이 나는 것 같았습니다. 『나는 강, 강은 나』는 변하지 않는 것은 보석이 된다는 이야기를 전해줍니다. 꽤 오랫동안 지리산은 댐을 만든다는 이야기로 시끄럽습니다. 이 동화의 배경인 용유담도 댐 후보지 중 하나입니다. 이 동화 속 주인공인 은강이와 솔이의 약속처럼 소나무 오두막도, 아이들의 추억도, 자연의 아름다움도 모두 지켜지길 바랍니다. 자연은 우리의 삶을 지켜주는 수호신이니까요.


책속으로/밑줄긋기

p.16~18 솔이가 눈을 가늘게 뜨더니 은강이에게 손짓을 했어요. / “너도 들어봐.” / “뭘?” / “나무가 말하는 거.

p.20~21 “우와, 굉장하다.” / 솔이는, 뭐 이 정도 쯤이야 하는 표정으로 어깨를 으쓱했어요. / “너 엄청난 부자구나.” / “부자?” / “전망이 이렇게 좋은 집은 비싸거든.”

p.32 “너도 하나 약속해.” / “뭘?” / “소나무 오두막, 잘 지키고 있어야 돼.” / “사백 년 넘게 저기 서 있었는데? 내가 나무를 지키는 게 아니고 나무가 우리를 지켜주고 있는 거야.” / “좋아. 인디언 소년만 믿을게.”

p.39~40 솔이는 오늘도 소나무에 올라가서 그림을 그리고 있었습니다. 계절을 따라 용유담도 조금씩 변해갑니다. 솔이 그림도 조금씩 달라집니다. 자연의 풍경은 단 한순간 도 같은 적이 없으니까요.

p.67 산이나 나무는 우리 모두의 것인 줄 알고 있던 솔이는 충격을 받았어요. 게다가 이 나무를 뽑아서 팔 생각인 가 봐요. 소나무에도 빨간 줄이 묶여 있었어요.

p.77 세상 만물이 얼어붙었지만 사라진 것은 아닙니다. 잠시 쉬는 겁니다. 여유를 가지고 깊어지는 계절입니다.

p.84 “황거누이강을 해치거나 더럽히면 사람에게 한 것과 똑같이 처벌을 받는 법을 만든 거야. 강을 사람하고 똑같이 대하는 법이래.”


저자 소개

글 이성아

지리산 자락에 살면서 글을 쓰고 있습니다. 숲길과 별과 달이 흐르는 밤하늘, 강물과 새벽을 알리는 새소리를 좋아합니다. 마당에 빗방울 떨어지는 소리도 좋아합니다. 때가 되면 잊지 않고 피고 지는 꽃도 빼놓을 수 없겠지요. 가끔은 긴 여행을 합니다. 한참 만에 돌아오면 나의 단골 길고양이들이 짜증을 냅니다. 그러면 얼른 생선을 삶아 대령합니다. 아파트에만 살던 제가 지리산에 둥지를 튼 이유는 봄여름가을겨울, 사계절을 온전히 느끼고 싶어서였습니다. 이번에 그 이야기를 조금 풀어놓았습니다. 지리산에 살면서 자연과 나눈 이야기를 어린이 친구들과 계속 나누고 싶습니다.
그동안 지은 책으로는 <작은 씨앗이 꾸는 꿈, 숲> <누가 뭐래도 우리 언니> <안녕, 꿈틀이> 등이 있습니다.

그림 오치근

미술 대학에서 회화를 공부했고 백석 시인이 쓴 동화시 열두 편을 만나 그림책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지리산과 섬진강이 어우러진 구례에서 살며 가족과 함께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2007년에 ‘스톤 워크 코리아’ 평화 순례에 참여하였습니다. 요즘은 학교나 도서관에서 아이들과 함께 그림책 만들기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아이들과 함께 섬진강, 지리산을 돌아다니며 함께하는 ‘자연미술놀이’ 이야기를 어린이잡지에 연재하고 있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가족 모두가 함께 만든 <초록 비 내리는 여행> <아빠랑 은별이랑 섬진강 그림여행>과 <아빠랑 은별이랑 지리산 그림여행>이 있고, 그린 책으로 <오징어와 검복> <집게네 네 형제> <개구리네 한솥밥> <바보 도깨비와 나무꾼> <고양이가 왜?> <꿈이 자라는 나무> <강이 울 때> <산골총각> <우리 겨레 옛이야기> 들이 있습니다.


차례

_친구가 찾아오는 계절

여름_열매가 빛을 모으는 계절

가을_한결같은 것은 없는 계절

겨울_모두 다 사라진 것은 아닌 계절

작가의 말
부록-용유담아, 친구하자!


 
 
  Copyright(c) 산지니 문의전화 TEL 051-504-7070| FAX 051-507-7543| sanzini@sanzinibook.com